>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김경수의 버디&보기] 연기된 마스터스 골프 대회, 가상 챔피언은?
2020/04/07  01:04:49  뉴스핌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4월 둘쨋주는 '마스터스 위크'다. 남자골프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는 1960년 이후 매년 4월 둘쨋주에 열리는 전통을 고수해왔기 때문에 그렇게 부른다.

그런데 올해는 4월 둘쨋주가 왔는데도 마스터스 위크라는 말이 안들린다. 코로나19로 인해 대회가 하반기로 연기된 까닭이다. 10월이나 11월에 열린다는 예측이 나오는데, 11월쪽이 더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미국 골프닷컴은 '마스터스 없는 마스터스 위크'를 맞아 2020년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를 시뮬레이션했다. 대회는 자격기준에 든 94명의 선수가 출전한 가운데 4월9~12일 치러지는 것으로 가정했다. 개최지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GC(파72)다.

2020년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가 예정대로 4월 9~12일 열렸을 경우를 가정해 시뮬레이션한 결과 욘 람(스페인)이 우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챔피언 타이거 우즈가 관례에 따라 마스터스 우승 상징인 그린 재킷을 람에게 입혀주고 있는 가상의 사진이다. [사진=골프닷컴]

시뮬레이션은 데이타골프의 도움을 받았다. 승률, 골프 도박사들의 예측, 세계 랭킹, 최근 성적, 역대 마스터스 성적 등을 감안한 마스터스 모델링으로, 총 84회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얻은 결과다. 1934년 시작된 마스터스는 올해 84회째다. 한국선수는 임성재·강성훈·안병훈·김시우가 출전했다.

 ◆1라운드(9일)

잭 니클로스와 게리 플레이어가 대회 시작을 알리는 티샷 세리머니를 했다. 마스터스에서 각각 6회, 3회 우승한 두 '거장'은 아놀드 파머가 타계한 다음해인 2017년부터 세리머니를 맡아 하고 있다.

네 번째 출전한 세계 랭킹 2위 욘 람(25·스페인)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 첫 세 홀을 버디로 장식했고, 장타력을 바탕으로 4개의 파5홀에서 모두 버디를 잡았다. 버디 8개에, 6번홀(파3)에서 나온 유일한 보기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치며 2타차 선두로 나섰다.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는 1언더파 71타를 기록, 첫날 19명의 언더파 스코어러에 들었다. 지난해 챔피언 타이거 우즈는 허리 부상이 완쾌되지 않은 듯 버디 2개를 잡고 2오버파 74타를 쳤다. 이 대회에 네 번째로 출전한 안병훈이 3언더파 69타로 공동 5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2라운드(10일)

첫날과 달리 오전에 티오프한 람은 2오버파로 주춤했다. 그 반면 만 47세 생일을 3주 앞둔 리 웨스트우드는 버디만 5개 잡고 5언더파를 몰아쳤다. 람, 웨스트우드, 버바 왓슨이 합계 5언더파 139타로 공동 선두로 나섰다.

웨스트우드는 잭 니클로스가 1986년 세운 최고령(46세2개월23일) 우승 기록을 갈아치울 태세다. 안병훈은 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8위다.

합계 5오버파 149타가 커트라인이다. 매킬로이는 합계 이븐파 144타를 기록했고, 우즈는 이틀 연속 2오버파를 친 끝에 합계 4오버파 148타로 간신히 3,4라운드에 진출했다. 필 미켈슨, 조던 스피스는 합계 7오버파 151타로, 김시우는 14오버파 158타로 커트탈락했다.

 ◆3라운드(11일)

간밤에 비가 살짝 내려 코스가 소프트해진데다 '무빙 데이'여서 선수들은 공격적으로 플레이했다.

처음 출전한 임성재는 이틀 연속 2언더파를 치면서 합계 3언더파 213타로 공동 6위로 올라섰다. 선두권과는 3타차다.

역시 처음 오거스타에 온 강성훈은 4언더파를 몰아치며 합계 5언더파 211타로 선두권과 1타차의 공동 3위로 치솟았다. 1979년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해 연장끝에 우승한 퍼지 젤러의 기록을 강성훈이 41년만에 재현할지도 모르다는 전망도 나왔다.

우즈는 합계 5오버파 221타로 우승권에서는 멀어졌다. 이날 6언더파를 몰아친 토미 플릿우드는 합계 6언더파 210타를 만들면서 람과 함께 선두 자리를 꿰찼다. 플릿우드는 지난달 미국PGA투어 혼다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임성재가 첫 승을 기록할 당시 '조연'을 한 선수다.

 ◆4라운드(12일)

3라운드까지 합계 이븐파 216타로 선두권과 6타차였던 세계 랭킹 5위 더스틴 존슨이 날았다. 전반에 버디만 7개 잡고 7언더파 29타를 친데 이어 후반에 2타를 줄이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29타는 이 대회 '퍼스트 나인' 최소타를 1타 경신한 새 기록이다. 63타는 이 대회 18홀 최소타수 타이다. 그러나 존슨은 간발의 차로 그린 재킷을 걸치지 못했다.

람은 '마스터스 챔피언은 최종일 세컨드 나인에서 결정된다'는 속설을 입증하듯 후반 9홀에 1언더파의 견실함을 유지하며 우승했다. 스코어는 람이 합계 10언더파 278타(65·74·71·68)였고, 존슨이 9언더파 279타였다. 애덤 스콧이 합계 8언더파 280타로 3위, 매킬로이는 5언더파 283타로 6위를 차지했다. 매킬로이는 남자골프 사상 여섯 번째의 커리어 그랜드 슬램 도전을 내년 이후로 미뤄야 했다.

람은 생애 첫 메이저대회 타이틀을 안음과 동시에 매킬로이를 제치고 세계 랭킹 1위로 올랐다. 스페인 선수로는 세베 바예스테로스(1980,1983년),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1994,1999년), 세르히오 가르시아(2017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 여섯 번째 그린 재킷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까지 83회를 치르는 동안 한 해 나흘 내내 60타대 스코어를 낸 선수가 한 명도 없었다. 올해 대회에서도 나흘 내내 60타대 스코어를 낸 선수는 없었다.

 ◆임성재, 첫 술에 배불리다

임성재는 합계 4언더파 284타(73·70·70·71)로 공동 7위를 차지했다. 첫 출전에 커트 통과는 물론 '톱10'에 들며 내년 출전권까지 확보했다. 페덱스컵 스탠딩 1위다운 성적이다.

한국선수가 마스터스 데뷔연도에 커트를 통과한 사례는 임성재 이전에 다섯 번(최경주·양용은·김경태·배상문·노승열) 있었다. 그 중 최고성적은 최경주가 2003년 기록한 공동 15위다. 임성재는 한국선수의 마스터스 데뷔연도 최고 기록도 갈아치웠다.

역시 처음 출전한 강성훈은 합계 2언더파 286타로 공동 11위에 올랐다. 초반 상위권이었던 안병훈은 합계 5오버파 293타로 공동 45위, 우즈는 10오버파 298타(74·74·73·77)로 공동 59위에 머물렀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