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젊어지는 주주]이번 개미는 다르다…20조 묻고 따블로
2020/04/09  00:11:07  이데일리
- 신규 계좌 수는 20~40대가 늘리고
- 막강한 투자액은 50~60대 이상서 늘어
- 안 망할 회사 `삼성전자(종목홈)` 찜…"아직까진 괜찮다지만"
- 증시 올라온 이후론 노년층 자산가들은 신중해져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30대 주부 이 모씨는 지난달 말 생애 첫 주식 계좌를 텄다. 아이 교육비로 모아뒀던 돈을 털어 삼성전자(005930) 주식을 사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로 유명해진 씨젠(종목홈)(096530) 주식을 샀다. 그 뒤로 주가가 많이 오르진 않았으나 여윳돈으로 투자한 만큼 조급하진 않다. 추가로 뭘 더 살까 고민이지만 망하지 않을 대형주 위주로 투자할 계획이다. 직장생활 14년차인 김 모씨도 주식 계좌를 처음 열고 삼성전자(005930) 매입 시점을 가늠하고 있다.코로나19로 주가가 폭락하자 ‘생애 첫 주식 투자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20~40대 젊은 투자자들이 대거 증시에 첫 발을 내딛으면서 지난 달에만 주식 거래 활동 계좌 수가 무려 86만1829개 증가해 2009년 4월(247만8258개) 이후 11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연초 이후 이달 8일까지 개인투자자는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 25조9700억원 가량을 순매수했고 주식 투자에 쓸 대기자금으로 43조원을 쌓아두고 있다.

그동안 주주고령화와 박스권 증시에 주식 회전율이 떨어졌던 시장에도 변화하고 있다. 변동성이 커지고 주식 투자자군이 다양해지면서 회전율이 올라가는 등 증시 활력이 제고되고 있단 평가다.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 신규 주식 고객의 70%는 20~40대..쩐주는 50대 이상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대신증권, 하나금융투자의 3월 신규 주식 고객 중 20~40대 비중은 70.1%에 달해 3분의 2를 차지했다. 유진투자증권도 20~40대 비중이 77.6%로 높았다. 50대 이상 비중은 20~25%를 보였다.

증권가에서는 젊은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는 점에 고무된 모습이다. 그동안 고령 주주가 많을 경우 소득을 확보하기 위해 보유하고 있는 주식 등 금융자산을 매각할 필요가 있어 주가의 하락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가 있었다. 증권거래세 폐지 필요성을 강조할 때에도 주주 고령화가 이유로 거론됐다. 김준석 자본시장연구원 자본시장실장은 “인구 고령화보다 주주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개인투자자에게 이전 같은 유동성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며 “거래세 인하는 소규모로 단기투자하는 기관투자자가 나타나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게 돼 개인의 유동성을 기관의 유동성으로 대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20~40세대의 증시 진입으로 주식 회전율이 높아지는 등 활기가 도는 모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코스닥 시장의 회전율(시가총액 대비 거래대금 비율)은 작년 8.8%, 45.1%에서 올 3월 18.3%, 93.6%까지 급등해 두 배 가량 증가했다. 시가총액이 줄어든 영향도 있지만 주식을 사고 파는 빈도 수가 더 늘어났다. 거래대금은 지난 달 27조6972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고 지난 달 월 평균 거래대금 역시 18조4922억원으로 월간 기준 사상 최대다.

주가도 올랐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중순 1400선대까지 밀렸던 코스피지수는 개인투자자들의 거센 매수세로 최근 180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의 매도물량을 꿋꿋하게 받아내면서 증시 버팀목이 된 것이다.

◇ 주식 초보와 노년층 쩐주의 만남..‘삼성전자’로 일치물론 신규 주식 계좌 수를 기준으로 보면 절대적으로 20~40대 비중이 높지만 최근 개인투자자의 대규모 주식 순매수 규모를 고려하면 투자액으론 50~60대 이상의 영향력이 훨씬 크다는 분석도 있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장은 “주식 투자 머릿 수는 20~30대가 늘려놨으나 투자액을 늘린 것은 50~60대”라고 설명했다. 부를 축적한 50대 이상의 주식 투자 매입이 없이는 설명하기 어려운 숫자의 매수세란 얘기다. 그럼에도 20~40대의 가세로 미래 증시 부담이 크게 줄어든 것은 사실이다.

생애 첫 주식투자자인 20~40대와 노후 자산을 지켜야 하는 50~60대 이상의 자산가들이 주식시장에 들어오면서 나타나는 가장 큰 현상은 ‘크게 잃지 않는’ 투자다. 연초 이후 개인투자자들이 삼성전자에 7조9000억원을 순매수했다. 단순 계산하면 전체 순매수액의 30.4%에 달한다. 삼성전자우(종목홈)(005935)도 1조6500억원 가량 사들였다. 특히 삼성전자는 연간 순이익이 50% 줄었어도 2년 연속 주당 1416원을 배당해왔고 주가가 떨어져 한 때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을 주가로 나눈 비율)이 3.35%(3월 19일, 연 저점 4만2300원 기준)에 달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김민기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현재가 코로나19 위기 초반일 수 있기 때문에 2008년 금융위기 사태를 반추하면 앞으로 유동성 부족 회사들이 도산할 위험이 있다”며 “개인투자자로선 장기적으로 살아남을 기업이 어디인지를 판단해야 하는데 삼성전자 매수세는 나쁘지 않은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오 센터장은 “이번이 주식으로 돈을 벌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긴 하지만 주식은 모든 사이클에 걸쳐 많은 사람들이 돈을 벌 수 있는 자산이 아니다”며 “삼성전자에 투자해서 손해를 본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부를 축적한 노년층의 경우 매수세가 신중해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코스피 지수가 연 저점(1439.43)에서 25.5%나 오른 데다 삼성전자 또한 14.9% 급등했다. 장선희 KB증권 삼성동금융센터 부지점장은 “연령대 있는 자산들은 은행 예금 대신 노후자산으로 주식을 투자하기 때문에 4만원 초반에선 삼성전자를 매수했으나 최근 코스피 지수가 1600~1750선 중반 이상까지 올라온 이후로는 신중해졌다”고 말했다. 코스피 지수는 1800선 위로 올라섰고, 증시 예탁금은 1일 47조6700억원으로 최고점을 찍고 7일 43조4000억원으로 9.0%, 4조2700억원 가량 감소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