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통합당 최고위, 김대호 제명 의결…차명진은 윤리위 회부
2020/04/09  00:34:00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최근 막말 논란을 빚은 김대호 서울 관악갑 미래통합당 후보를 제명했다.

통합당 최고위는 8일 오후 11시 회의를 갖고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올라온 김 후보에 대한 제명의 건을 논의했다. 이날 최고위에는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김광림·김영환·신보라·이준석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이날 최고위는 만장일치로 김 후보 제명을 의결했다. 통합당은 "김 후보와 관련해 윤리위의 제명 의결을 최고위가 확정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갑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제명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04.08 kilroy023@newspim.com

앞서 당 윤리위는 이날 오전 '30·40 무지' 발언과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는 발언을 한 김대호 후보에 대해 제명 결정을 내렸다.

최고위가 이날 제명 조치를 최종 의결함에 따라 김 후보는 후보직을 박탈 당하게 된다. 통합당은 김 후보 제명 확정 사실을 서울 관악구 선거관리위원회에 통보할 예정이다.

통합당 최고위는 또 '세월호 텐트' 발언으로 논란이 된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통합당 후보를 윤리위에 회부하기로 했다.

통합당 측은 "최고위는 사안의 엄중함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차 후보에 대한 강력한 징계를 위해 윤리위원회 개최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통합당 윤리위는 조만간 전체회의를 열고 차 후보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차 후보 역시 김 후보와 마찬가지로 제명 조치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당 지도부가 김 후보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기 때문이다.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미래통합당 후보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이날 밤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 앞서 "어제, 그리고 오늘 많은 국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특히 차명진 후보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고 잘못된 인식임을 이 자리에서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마음의 고통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차 후보의 발언을 두고 "(막말을 한) 한 사람으로 인해 다른 많은 후보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어 빨리 조처를 취하라고 했다"며 "앞으로 부적절한 막말을 하는 사람은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즉각적인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다만 당의 결정과 별도로 당사자인 김 후보와 차 후보는 일주일 남은 선거를 완주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징계에) 불복시 의결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재심 청구가 가능하다"며 "이를 근거로 오늘 당장 윤리위와 최고위에 내용 증명으로 재심 청구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실제 재심 청구는 엄밀한 법적 검토를 거쳐 4월 18일 이전에 할 예정이다. 김대호는 4월 15일까지는 여전히 기호 2번 미래통합당 후보"라며 "판단은 관악갑 주민의 몫"이라고 언급했다.

차 후보 역시 "저를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 자들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도 않고 또다시 '막말 프레임'을 씌워 매도하고 있다"며 "유권자, 국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믿고 뚜벅뚜벅 앞으로 가겠다"고 밝혔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