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OPEC+ 대규모 감산 기대에 WTI 6% 급등…변동성은 ↑
2020/04/09  05:46:03  뉴스핌

[뉴스핌=실리콘밸리]김나래 특파원= 국제유가가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회의를 하루 앞두고 급등세로 마감했다. 다만, 뉴스 소식에 따라 유가의 변동성은 컸다.

8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5월 선물은 전장 대비 1.46달러(6.2%) 급등한 배럴(종목홈)당 25.09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장막판 갑자기 오르며 최대 14%까지 치솟았다가 상승폭을 6%대로 낮추며 마감됐다. 전일 뉴욕시간대 거래에서는 10%가까이 폭락했다.

지난 2017년 7월 7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정상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영국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도 전장 대비 3.04% 오른 배럴당 32.84달러에 체결됐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회원국인 알제리의 석유장관은 "9일 산유국 회의에서 일평균 1000만 배럴 규모의 감산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1000만 배럴은 전세계 하루 원유 소비량(1억 배럴)의 10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알제리는 사우디 주도의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회원국이다. 러시아 등 비OPEC 산유국들이 포함된 동맹 'OPEC플러스(+)'는 9일 화상회의를 개최한다. 다음날인 10일에는 주요 20개국(G20) 에너지 장관회의도 열린다.

다만, 예상보다 많은 미국 원유 재고는 유가 상승폭을 제한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원유 재고는 전주보다 1520만배럴 늘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세트의 전망 967만배럴을 크게 웃돌았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