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중국 위안화 기준환율 0.12% 또 올려…"글로벌 금융위기 후 최고"
2020/05/26  11:31:40  매일경제
중국이 위안화 기준환율을 0.12% 올리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를 갱신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26일 달러 대비 위안화 중간(기준) 환율을 전날보다 0.12% 상승한 7.1293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2월 27일 이후 12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이날 홍콩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7.1506위안까지 올라 작년 9월 고점인 7.1652위안에 바짝 다가섰다.

코로나19 사태로 미중 갈등 수위가 급속히 고조중인 가운데 최근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직접 제정하는 초강수까지 들고나오면서 위안화 환율이 출렁이고 있다.

시장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이 미국과의 관계 악화 속에서 위안화 환율 상승을 '용인'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다만 최근 위안화 급등은 기본적으로 미중 갈등 격화에 따라 중국 경제에 대한 시장의 불안감이 커진 데 따른 결과라는지적도 나온다.

위안화 환율의 급속한 상승(위안화 평가절하)는 어려움에 빠진 중국 수출 기업을 지원하는 효과가 일부 있지만 중국 자본시장에서 외자가 대량으로 유출하는 등의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 단순히 중국에 득이 된다고만 볼 수는 없다.

[류영상 기자 ifyouare@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