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e갤러리] 저 꽃밭에 아버지 허영만 화백 있다…허보리 '장미가족'
2020/05/31  00:15:05  이데일리
- 2020년 작
- 꽃·풀 무더기 피우곤 '그들의 초상화'라 해
- 절정 아름다움보단 피고지는 인간사 빗대
- 긴 세월에서 볼 때 어느 시절 한 풍경처럼

허보리 ‘장미가족’(사진=헬로우아트)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활짝 만개한 꽃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장미·카네이션·맨드라미·제비꽃·소국·수국 등 계절을 따지지 않은 꽃밭이다. 멀찌감치 선인장까지 들였으니 총출동이라고 할까. 가히 꽃들의 가족사진이다. 그런데 꽃구경에서 잠시 눈을 돌리면 다른 형상이 보인다. 진짜 가족사진 말이다. 앉고 선 사람들의 모습하며 구도까지, 그저 붓으로 얼굴 대신 꽃만 피워 올릴 뿐.

그림은 작가 허보리(39)가 화폭에 옮겨낸 가족의 시간이다. 작가는 꽃과 풀을 즐겨 그린다. 무더기로 피우고 흘리곤 ‘그들의 초상화’라 이름을 단다. 화사하고 예쁘기만 한 건 아니다. 밝지 않은 분위기에, 비장하기까지 한 꿈틀거림을 들이기도 하니까.

맞다. 작가는 절정의 아름다움을 그리려는 게 아니란다. 되레 그 반대다. “인간의 삶을 빠르게 돌려보기 하는 것 같은 낙화의 과정을 한 화면에 담고 싶었다”고 한다. ‘장미가족’(2020)도 긴 세월을 놓고 볼 땐 어느 시절의 풍경일 수 있다는 얘기다.

참고로 작품을 한 번 더 들여다보면 저 안에 만화가 허영만(80) 화백이 보일 수도 있다. 맞다. 작가는 허 화백의 딸이다.

6월 6일까지 서울 중구 정동길33 헬리오아트서 여는 개인전 ‘풀 불 물’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오일. 117×91㎝. 작가 소장. 헬리오아트 제공.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