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1분기 ETN LP 등급평가 나왔다…원유 레버리지의 운명은?
2020/06/01  00:20:04  이데일리
- NH證 1분기 F등급 등 LP 등급 평가
- 조건 부합시 LP 교체 요구도 가능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올해 1분기 상장지수펀드(ETN) 유동성공급자(LP) 등급 평가가 뒤늦게 나왔다. 한동안 국제 유가의 극심한 변동성은 원유 레버리지 ETN 쏠림 현상을 불러왔다. LP 등급 평가가 향후 원유 레버리지 ETN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도 높아졌다.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공개된 분기별 LP평가에서 올해 1분기 KB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은 B등급을,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하나금융투자는 C등급을, NH투자증권은 F등급을 받았다.

거래소는 ETN의 원활한 유동성 공급을 위해 LP에 대한 분기별 종합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LP호가 제출의무의 이행 정도, LP호가로 제출한 호가의 스프레드의 정도 등을 종합평가한다. 가장 낮은 F등급을 받으면 3개월 신규 ETN 종목이 상장이 정지된다. 2회 연속은 6개월, 3회 연속은 12개월 동안 신규 종목 LP가 될 수 없다.

문제는 2분기다. 지난 4월 21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5월물 가격이 -37.7달러로 떨어지면서 사상 첫 ‘마이너스 유가’를 기록했다. 지표가치가 되는 국제 유가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향후 가격 상승에 베팅한 투자자들이 원유 레버리지 ETN에 몰리면서 괴리율도 치솟았다. LP의 유동성 공급도 따라잡지 못할 수준이었다. 3월 말 부터 비정상적으로 높아진 괴리율은 한때 1000%까지 치솟았다가 최근 들어 유가 안정과 LP 물량 공세로 진정됐다. 때문에 1분기 대비 증권사들이 더 낮은 등급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특히 원유 레버리지 ETN은 △정상 괴리율 6%를 넘는 거래일이 분기별로 20일 이상이고 △분기 평가에서 결과 가장 낮은 등급을 부여받으면 거래소는 LP 교체를 요구할 수 있다. 다른 증권사와 LP 계약을 체결하는 등 해당 LP가 1개월 내 이행하지 않으면 상장폐지로 이어질 수 있다. 5월 29일 기준 NH투자증권의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는 2분기가 끝나지 않았음에도 거래 정지일을 제외한 18거래일 모두 6%를 초과했다. 거래정지 기준 기준인 괴리율 30% 미만인 거래일도 5월28일, 5월 29일 2거래일에 불과하다. 다른 원유 레버리지 ETN도 크게 다르지 않다.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은 이미 괴리율 6% 이상인 20거래일을 넘어섰다.

업계는 실제 상장폐지로 이어지기까지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초자산의 급격한 변동, 정치·경제상황 급변 등으로 LP호가 제출이 사실상 어려운 경우 등 어느 하나에 해당한다면 거래소는 LP 교체요구를 하지 않을 수 있다. 유가가 바닥을 치는 과정에서 유례없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등 유례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다만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ETN에 대한 거래소의 시장관리기능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금융위원회 등은 ‘ETF·ETN시장 건전화 방안’을 내놓으면서 시장관리대상 적출요건을 대폭 강화하는 등 괴리율 확대를 조기에 차단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오는 7월부터 LP 평가기간이 분기에서 월별로 단축되고, 의무위반에 대한 불이익 조치도 강화된다.

거래소 측은 “3월 중 공매도 금지하면서 LP의무를 완화했는데, 완화된 의무내용에 대한 시스템 반영 등으로 1분기 등급 평가가 다소 늦었다”면서 “2분기에는 ETN LP 평가 결과를 7월 중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