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제주도 여행'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뷔페 손님 찾아요"
2020/06/01  00:48:42  이데일리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최근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간 경기도 군포·안양 지역 교회 목사와 신도, 가족 등 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들의 도내 동선을 공개했다.원 지사는 지난달 31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 여행을 다녀간 경기도 확진자 6명의 2박3일간 제주 동선 조사결과를 공개하며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는 119명이고 방문한 15곳은 소독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확진자들의 퍼시픽 리솜 엘마리노 뷔페 방문시간이 5월 29일 오후 5시 반~7시 6분으로 특정됐다”며 “세부 동선을 눈여겨보시고, 방문 장소와 시간이 겹치는 분들은 보건소에 방문하셔서 무료로 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근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간 경기도 군포·안양 지역 교회 목사와 신도, 가족 등 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들의 도내 동선을 공개했다 (사진=원 지사 페이스북)
앞서 이날 군포시와 안양시는 전날 교회 신도 A씨가 코로나19에 확진된 데 이어, 함께 제주를 여행한 교회 목사 부부 등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목사 확진자의 초등학생 손주를 포함한 일가족 4명도 추가 확진되는 등 모두 9명이 감염됐다.

특히 목사 손주는 안양의 한 초등학교 2학년생으로 지난 28일 등교했던 것으로 확인돼, 안양시는 해당 학교에 등교 중지 조치를 내리고, 접촉자 150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에 나섰다.

이와 함께 감염 우려가 있는 일부 교회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교회 신도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원 지사는 여행객 확진자들에 대해 “증상 발현 시기 등을 고려했을 때, 이들이 도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6명의 확진자가 동시에 발생했기 때문에 이들의 방문지와 접촉자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확진자들과 같은 시간대에 해당 장소를 방문한 도민들께는 무료로 검사를 지원한다”고 전했다.

제주도도 방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목회자 일행이 여행 기간 접촉한 제주도민은 모두 34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