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中 노골적 배제’ 트럼프 초청에 文대통령 호응..안갯 속 한중 관계
2020/06/02  00:05:20  이데일리
- 시진핑 방한 조율 가운데 G7 초청장에 긍정적 호응
- 文대통령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적절”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주요 11개국(G11)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에 문재인 대통령이 “기꺼이 응하겠다”고 답하면서 한중 관계가 새로운 변수로 부각할 전망이다. 사실상 중국을 겨냥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제 질서 재편에 문 대통령이 흔쾌히 긍정적 의사를 전달하면서 당장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가 안갯속으로 빠질 가능성이 높다.문 대통령은 1일 오후 9시30분부터 15분간 진행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라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님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화답했다.

이번 G7 정상회의 의장인 트럼프 대통령은 원하는 나라를 ‘옵서버’(의결권 없는 참여국)로 초청할 수 있다. 한국을 비롯한 호주와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이 같은 권한을 행사한 것이다. 공교롭게도 모두 중국과 인접한 국가들이다. 백악관 역시 “중국과 관련된 미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라고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이를 G11이나 G12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한 대목에서는 명확한 세계 질서 재편 의지가 드러난다. G2 국가인 중국을 노골적으로 배제하면서 중국의 인접국이자 전통적 동맹국들과 머리를 맞대고 중국 문제를 논의해보겠다는 것이다.

이를 놓고 일본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미·중 어느 쪽을 택할 것인지 압박하는 것’이라는 해석 속에서도 문 대통령의 선택은 명확했다. 문 대통령은 “G7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G7체제의 전환에 공감한다”고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보였다.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도 했다.

G2 국가인 중국을 배제한 G7체제의 확대와 초정이 예정된 개별국가에 대해 문 대통령이 찬성 의지를 드러내면서 당장 중국과의 외교는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지난해 12월 한중일 정상회의에 이어 시진핑 주석의 답방까지도 예정된 상태에서 우리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한 중국의 반발로 사태가 급변할 수도 있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당초 6월말 개최 예정이었던 G7 정상회의가 9월로 밀린 상황에서 시진핑 주석의 방한 일정도 하반기로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0년도 상반기 국제 사회의 공식적 활동이 연장된 데 따른 것이다. 시 주석의 방한과 G7 정상회의 초대라는 초대형 외교 이벤트가 하반기로 맞물리면서 우리 정부의 고민이 예상된다.

더욱이 트럼프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서 반중(反中) 전선 강화를 꾀한다면 지리적으로 가까운 한중 관계에 가장 먼저 불똥이 튈 가능성이 높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이후 사이가 멀어진 중국과 어렵게 화해 국면을 마련했지만 다시 양국이 냉각기를 맞을 가능성도 생긴 것이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