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정상화 낙관론 지속하며 강세…다우 1.05% 상승
2020/06/03  05:12:47  뉴스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와 관계 없이 경제 정상화에 대한 기대는 전 세계 금융시장에서 위험 자산 선호를 키웠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267.63포인트(1.05%) 상승한 2만5742.65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5.09포인트(0.82%) 오른 3080.82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56.33포인트(0.59%) 상승한 9608.37로 집계됐다.

투자자들은 경제활동 재개에 계속 주목하며 주식을 담았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진원지로 떠올랐던 뉴욕시도 오는 8일 1단계 정상화에 돌입할 예정이라 투자자들의 기대감은 더 커졌다.

iQ캐피털의 키스 블리스 매니징 파트너는 로이터통신에 "미국 주식시장은 우리가 침체 상태에 있다는 명확한 사실에도 불구하고 계속 랠리를 펼치고 있다"며 "투자자 대부분은 기업들이 여기에서 더 나은 상태로 빠져나올 수 있다고 믿는다"고 진단했다.

일각에서는 경제활동 재개가 예상보다 빨랐다는 진단도 나온다. US뱅크웰스매니지먼트의 빌 노티 선임 투자 책임자는 마켓워치에 "이것은 대체로 경제활동 재개에 대한 것이었으며 한 달이나 6주 전 생각했던 것보다 다소 빨리 진행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노티 책임자는 "분명히 위험이 상존하지만 사회 불안과 같은 것은 기업 이익을 줄 것이라는 공포는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두 달만에 다시 문을 연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근무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벌어지고 있는 미국 전역의 과격 시위가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지난주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를 애도하는 시위는 미 전역에서 격화하면서 폭동과 약탈로 번지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부각될 위험도 여전하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강행한 중국에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 절차 착수라는 보복 조치를 개시했다.

RBC의 로리 칼바시나 미국 주식 수석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백신에 대한 좋은 소식이 5월 주식을 도왔지만 미·중 관계 및 사회 불안이 6월 스포트라이트를 빼앗아 갈 수 있다"면서 "S&P500지수는 여전히 뉴스를 따라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경제 재개방과 관련한 주식들은 일제히 올랐다. JP모건과 씨티그룹,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주가는 0.38%, 2.81%, 0.95%씩 상승했다.

실적 발표를 앞둔 줌(Zoom)의 주가는 1.93% 상승했으며 100억 달러의 회사채 발행 소식 이후 하락하던 아마존닷컴의 주가는 소폭 상승 마감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