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美 국방 "시위 진압에 軍 동원 지지 안해"..트럼프에 반기?
2020/06/04  00:52:18  뉴스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3일(현지시간) 미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항의 시위와 관련, 미군을 동원해 소요 사태를 진압하는 것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시위대 일부를 폭도로 지칭하며 미군을 동원해서라도 시위를 진압하겠다고 경고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입장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자청, "플로이드 살해 사건은 끔찍한 범죄였다"면서 "법 집행에 병력을 동원하는 것은 마지막 수단으로만, 가장 시급하고 심각한 상황에서만 사용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

그는 이어 "우리는 지금 그런 상황에 있지 않다. 나는 폭동진압법 발동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나와 미군 장병들은 모두 헌법과 국민을 보호하는 임무를 부여 받고 이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면서 "헌법에 보장된 평화적 시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이어 "나는 우리(국방부와 미군)가 정치와 거리를 두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백악관에서 가진 회견을 통해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로 숨진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 시위와 관련, 미군을 포함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진압하겠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특히 주 정부가 너무 약하게 대응한다며 불만을 표시하며 주지사가 주 방위군을 동원하지 않으면 대통령 권한을 활용해 자신이 직접 미군을 배치하겠다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발표를 마친 뒤 에스퍼 장관과 측근들과 함께 인근 교회로 도보로 이동해 성경을 들고 사진을 찍는 이벤트를 연출했고, 이과정에서 치안 당국은 인근에서 평화적 집회를 갖던 시위대에게 최루탄 등을 발사해 물의를 빚고 있다. 

에스퍼 장관은 이에 대해서도 "당시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촬영에 함께 가게 될지 모르고 있었다"고 해명다. 

그는 또 당시 미 육군 블랙 호크 헬기가 워싱턴DC 상공에서 시위대에 위협 비행한 것에 대해서도 "사전에 보고 받지 않았고, 이에 대해 사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며 미군 헬기의 위협 비행이 부적절했음을 시사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