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약세론자 마음도 '흔들'…테슬라 주가 또 질주
2020/07/07  02:04:51  뉴스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테슬라의 주가가 6일(현지시간) 또다시 급등했다. 멈출 줄 모르는 테슬라 주식 강세는 일부 약세론자의 마음도 흔들어 놨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테슬라의 주가는 전날보다 10.09% 급등한 1330.66달러에 거래됐다.

투자 전문 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JP모간의 라이언 브링크먼 애널리스트는 이날 테슬라의 목표 주가를 295달러로 7.3% 상향 조정했다. 시장조사업체 팩트셋(FactSet)에 따르면 브링크먼 애널리스트의 목표 주가는 32명의 애널리스트가 제시한 가격 중 가장 낮다. 현재 주가에 비해서도 78%나 낮은 가격이다.

테슬라의 주가는 최근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4거래일 동안에만 25.9% 치솟았다. 지난 1일에는 일본 토요타를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 전 세계 1위 자동차 기업에 등극했다.

지난주 발표된 테슬라의 차량 인도 실적은 시장에 커다란 '서프라이즈'였다. 테슬라는 2분기 9만650대의 차량을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가의 기대치 7만2000대를 크게 상회한 수치다.

테슬라 '모델3'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7.07 mj72284@newspim.com

웨드부시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지난주 초 보고서에서 테슬라의 '모델3'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탄탄한 수요를 언급하며 테슬라의 주가가 향후 12개월 안에 2000달러까지 급등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중국에서 테슬라의 '모델Y'에 대한 수요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중국에서의 매출 증가가 테슬라 주가에 주당 300~400달러를 더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브링크먼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에 대한 투자 의견을 '비중축소'(underweight)로 유지하면서 투자자들의 기대가 높고 경영진 리스크(위험)도 크다고 지적했다.

팩트셋이 32명의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12명은 테슬라에 '매도' 의견을 내놨고 11명은 '보유', 9명은 '매수' 의견을 제시했다. 평균 목표 주가는 774.98달러로 현 주가보다 42%나 낮다.

반면 도이체방크의 에마뉘엘 로즈너는 테슬라의 목표 주가를 1000달러에서 900달러로 내리고 투자의견을 '보유'로 유지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