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경기 회복 부정적 전망에 하락…다우 1.51%↓
2020/07/08  06:09:48  매일경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최근 급등 부담에다 경제 회복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부각되면서 하락했다.

7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전장보다 396.85포인트(1.51%) 하락한 2만5890.1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4.40포인트(1.08%) 내린 3,145.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9.76포인트(0.86%) 하락한 10,343.8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주요 경제 지표 및 각 기관의 전망, 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을 주시했다.

경제 상황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부각되면서 위험자산 투자 심리가 후퇴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코로나19의 2차 유행이 없는 긍정적인 시나리오에도 올해 회원국 실업률이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인 9.4%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OECD는 실업률이 내년 말에도 7.7%로 떨어지는 데 그치며 회복도 더딜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유로존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마이너스(-) 7.7%에서 -8.7%로 하향 조정했다. EC는 내년 성장률 전망도 기존 치보다 하향 조정하는등 회복이 예상보다 부진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주요 인사들도 경제 상황에 신중한 발언을 내놨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미국 경제 회복이 예상보다 평탄하지 못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부 지역의 경제 활동이 다시 정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제 활동이 정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중국 갈등에 대한 부담도 여전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틱톡(TikTok)을 포함한 중국 소셜미디어 앱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또 내년 7월부로 세계보건기구(WHO)를 탈퇴하겠다는 의사를 유엔에 공식 통보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WHO가 중국 편에 치우쳐 코로나19 대응에 제 역할을 하지못했다고 비판하며 탈퇴 의사를 이미 밝힌 바 있다.

불안 요인들이 부각되면서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이날 온스당 1800달러를 넘어서며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주가가 빠르게 오른 데 따른 차익실현 움직임도 있다고 진단했다.

S&P500 지수는 지난주 4%가량 오른 데 이어 전일에도 1.6% 가까이 상승하는 등 큰 폭 올랐었다. S&P는 6 거래일 만에 처음 하락했다.

주요 지수는 핵심 기술주들의 강세가 이어지면서 장중에는 반등하는 흐름을 나타내기도 했다.

아마존과 애플, 넷플릭스, 페이스북 등이 일제히 장중에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이에 힘입어 나스닥도 장중 고점을 경신했다.

다만 장 후반에는 이들 기술주도 반락하면서 주요 지수가 낙폭을 키워 마감했다.

고용 관련 지표가 나쁘지 않았던 점은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미 노동부는 5월 채용공고가 539만7000명으로, 지난 4월의 499만6000명보다 약 40만명 증가했고 밝혔다.

이날 종목별로는 아마존이 1.9%가량 하락했고, 애플은 0.3% 내렸다.

반면 제약회사 노바백스 주가는 31.6% 폭등했다. 코로나19 백신 마련을 목표로 미 정부가 추진 중인 '초고속 작전' 프로그램에 따라 16억 달러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게 된 데 힘입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가 3.18% 하락했고, 금융주도 2.07% 내렸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