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경제 봉쇄우려에 다우-S&P하락…나스닥은 또 사상 최고
2020/07/10  06:00:12  뉴스핌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 뉴욕 증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며 미국 경제의 회복이 좌절될 것이라는 우려가 뉴욕거래소 메인보드 지수에 부담을 주었지만, 대형 기술주 강세는 나스닥지수의 사상 최고치로의 랠리를 이끌었다

9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난 종가보다 360.64포인트(1.38%) 급락한 2만5706.64를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도 17.84포인트(0.56%) 내린 3152.09로 마감됐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55.25포인트(0.53%) 올라 1만547.75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앞서 동반 약세를 보이던 나스닥지수는 주요 대형 기술주가강세를 보이자 상승세로 돌아섰다.

뉴욕증권거래소(NSYE)에서 한 트레이더가 마스크를 쓰고 NYSE 트레이딩 플로어에서 근무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뉴욕거래소 메인보드는 장초반 상승세를 보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한다는 소식에 하락 전환했다. 이날 주간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추세적으로 줄고 있다는 소식에도 불구하고 미국경제 재봉쇄 우려가 확산했다.

하지만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그리고 애플 주가가 강세를 보이면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초반 약세르 만회하고 다시 사상 최고치로 반등했다.

수요일 미국의 일일 확진자가 6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글로벌 일일 확진자 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또한 플로리다와 텍사스 주의 일일 사망자 수가 최고치를 경신했다. 

베어드의 윌리 델위체 투자전략가는 "봉쇄든 아니든 소비자와 기업이 경제 회복에 관여하는 것을 바란다"면서 "바이러스 감염이 다시 확대되고 있다는 소식은 소비자 심리와 정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제의 개선이 진행 중이란 기대에 주식시장이 상승했는데, 오늘은 그 반대양상을 보인것"이라고 하루 움직임을 평가했다.

6월 신규일자리 수가 급격히 증가한 것을 포함해 최근 거시지표는 부양책 덕분에 경제가 회복 기로에 있음을 보여줬다. S&P500지수는 덕분에 이날까지 3월 저점에서 40%나 반등했고, 2월에 기록한 사상 최고치애서 불과 7.8% 낮은 수준이다. 나스닥지수는 연이틀 최고가를 경신했고, 다우지수는 최고치에서 13.6% 거리를 둔 상태다.

이날 미국 증시는 4개월 최저치를 기록한 주간 실업수당 청구건수에도 불구하고 하락 출발했다. 6월 셋째주에 3290만명에 달하는 기록적인 실직자들이 실업수당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단기 지표 호조에도 불구하고 미국 고용시장은 어두운 모습이었다.

 

경기순환업종인 에너지와 금융업종주가 11개 주요업종들 중에서 가장 크게 하락했다.

다만 S&P500지수는 50일 이동평균선이 200일 이동평균선을 돌파하는 '골든크로스'를 형성해 강세 조짐을 보이고 있다.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는 영국 부츠 사업부가 코로나19로 인해 영업이 무너지면서 20억달러의 비현금 손실이 발생하는 등 분기 적자를 기록했다고 발표한 뒤 주가가 9%나 폭락했다. 

반면 모간스탠리가 '비중확대' 의견을 낸 시스코시스템스는 2% 올랐다.

 

이날 뉴욕거래소의 하락 종목 대비 상승 종목 비율이 3.69대 1, 나스닥의 경우도 2.78대 1로 나타나는 등 하락 종목이 많았다. S&P500 우량주들 중 31종목이 52주 최고치를 경신한 반면 1종목이 최저치로 떨어졌다. 나스닥은 107종목이 최고치를, 28종목이 최저치를 각각 기록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