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이준기의 미국in]美대선 우편투표시 당선까지 한달?
2020/07/13  00:00:25  이데일리
- 우편투표 땐…최장 '수주 간' 선거결과 안 나올 수도
- 투자자들 '갈팡질팡' 속…불확실성 최고조 달할 듯
- 트럼프 반대에도 공화당 일각선 '유리할 수도' 관측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투자자들이 가장 혐오하는 게 바로 ‘불확실성’이다. 때론 공포감마저 느낀다고 한다. 지금 월가(街)가 주목하는 이슈는 불과 4개월 남짓 남은 제46대 미 대통령 선거다. 현직인 도널드 트럼프(사진 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지, 도전자인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새 백악관의 주인이 될지에 따라 굵직굵직한 정책 변화의 향배가 결정되고, 이에 발맞춰 투자자들의 새 판짜기도 본격화할 것이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곧바로 승패 결과가 공개되지 않는다면 시장은 과연 어떻게 될까.
사진=AFP
◇수주 간 ‘월가 대혼란기’ 올 수도“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직접투표 대신 우편투표가 늘어나는 등 여러 요인에 의해 투표 결과가 지연될 수 있다.”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의 미국 주식전략가인 데이비드 코스틴은 최근 미 대선 결과 공표가 지연될 가능성에 주목했다. 그는 2000년 대선 당시 투표 결과 확정이 수주 간 지연된 점을 언급하며 “선거와 관련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 공화당의 조지 W. 부시와 민주당의 앨 고어가 맞붙은 2000년 선거에서 최종 승자가 결정되기까지 무려 34일이 걸렸다.

미 CNN방송은 “지난달 말 우편투표로 치러진 켄터키주 상원의원 예비선거 결과가 일주일이나 지연된 점은 이 같은 관측을 부추긴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해) 화석연료 관련 주식을 사야 할지, 아니면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겨) 팔아야 할지 등을 놓고 혼란이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가뜩이나 월가에선 최근 들어 ‘바이든 대세론’이 시장을 장악하면서 각종 분석이 여기저기 난무하면서 투자자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는 상황이다. ‘증세’를 앞세운 바이든 전 부통령의 경제정책이 월가를 짓누를 것이라는 둥, 만약 증세안이 현행대로 현실화한다 해도, 관세 수사 완화, 인프라 지출에 따른 잠재 이익, 최저임금 상승 등 다른 부분을 통해 상쇄될 수 있다는 둥 투자자들은 갈팡질팡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사상 최고치에 육박하는 401K(퇴직연금)와 주식이 해체되고 사라지길 원한다면 급진좌파 민주당원들과 부패한 조 바이든에게 표를 던져라”라며 “대규모 세금 인상은 당신을 매우 가난하게 만들 것이다. 빠르게”라고 쓰기도 했다.

사진=AFP
더 큰 문제는 대선일인 11월3일에는 상원의원 100명 중 35명, 하원의원 435명 전원을 새로 뽑는다는 점이다.

만약 민주당이 대선뿐 아니라 상·하원 모두를 싹쓸이하는 ‘블루 웨이브’(Blue wave)가 현실화한다고 해도 투자자들은 최대 수 주 동안 이 사실을 모를 수 있다. 증세와 금융규제, 청정에너지, 의료 등 굵직굵직한 분야에서 정책 변화가 임박한 가운데, 투자자들은 꽤 장시간 길을 잃을 수 있다는 의미다.

◇우편투표 현실화 가능성은?물론 우편투표가 현실화할지는 미지수다. 전례가 없을 뿐 더러,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의 반대가 워낙 거세다. 외국 정부의 선거개입 등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이 표면적 이유지만, 실상은 우편투표가 민주당 지지성향이 강하지만 투표율이 낮은 젊은 층과 흑인 투표를 끌어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월가는 보고 있다.

이미 민주당 소속인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 상원의원은 모든 유권자에게 우편투표를 허용하고 선거일 20일 전부터 투표가 가능토록 하는 법안을 발의한 상태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확산하고, 지금은 소수의 목소리지만, 공화당 내부에서 ‘우편투표가 불리하지만은 않다’는 목소리가 커질 경우 상황은 달라질 수도 있다.

당 일각에선 트럼프 지지층이 짙은 노년층이나 농촌지역 유권자들이 투표소로 나오기 어렵다는 점을 들어 우편투표를 받아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고 한다. 미 보건당국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코로나19 재확산을 이유로 우편투표 확대를 선호하고 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