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증시 가는 AI·빅데이터]1년새 5곳 상장…포스트코로나 주역되나
2020/08/06  00:01:19  이데일리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두 업종을 영위하는 기업들이 속속 증시에 입성하고 있다. 그동안 AI와 빅데이터 기업들은 기업가치 산정시 비교할만한 동종업종(Peer group)을 찾기 어려워 해외 유사 상장사를 참고했을 정도로 국내 증시에서의 기반이 약했지만, 상장사가 많아지면서 증시의 대표 업종으로 부상할 것이란 전망이 높다.특히 최근 정부가 ‘한국판 뉴딜’의 중심축 중 하나로 디지털 뉴딜을 제시한 데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빨라진 ‘언택트’(비대면) 추세와도 맞물려 있는 만큼 관련 종목들이 향후 주도주 자리까지 꿰찰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플리토(종목홈)를 시작으로 미디어젠, 제이엘케이 등 3곳의 AI·빅데이터 관련 종목이 기술특례상장제도를 통해 상장했다. 지난해 기술특례 상장사의 14%에 달하는 수준이다. 2005년 기술특례상장제도를 도입한 이후 플리토가 상장하기 전까지는 이들 업종 상장사는 전무했다.

올해에도 지난 2월 빅데이터 업체인 위세아이텍(종목홈)(065370)이 상장한데 이어 지난달 AI기업인 솔트룩스(종목홈)(304100)가 증시에 데뷔했다. AI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음소프트는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고 AI 의료 솔루션을 개발하는 뷰노는 예심청구서를 제출해 연내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는 코스피 시가총액 10위 안에 NAVER나 카카오(종목홈) 등 언택트 종목이 한자리씩 차지하고 있지만 불과 4년 전까지만 해도 이와 유사한 업종조차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접어들었고 코로나19로 인해 변화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과거 자동차, 철강 등이 차지했던 주도주 자리를 빅데이터, AI를 필두로 한 정보기술 기업들이 차지할 가능성이 커졌다.

게다가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은 비대면 산업 육성, ‘데이터 댐’ 등을 통한 디지털 생태계 강화, 사회간접자본(SOC)의 디지털화 등을 구체적인 내용으로 포함하고 있어 빅데이터, AI 등 산업 생태계의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업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국내뿐만이 아니라 미국, 중국 등 해외 증시에서도 빅데이터, AI가 새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는만큼 증권가에서는 이번 ‘디지털 뉴딜’이 시장 및 산업의 판도를 바꿔 놓을만하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가 이전에도 진행돼왔던 디지털화에 속도를 내게 하고 있다”며 “증시 재편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