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고수익률 혈안 투자자들 러시아 채권 뭉칫돈 베팅
2020/08/06  00:47:23  뉴스핌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고수익률을 찾아 혈안이 된 전세계 큰손들이 이번에는 러시아 채권에 공격 베팅하고 나섰다.

실질금리가 이른바 '서브 제로' 영역으로 떨어진 미국은 물론이고 다른 신흥국에 비해서도 투자 매력이 높다는 평가다.

러시아 경제의 원유 의존도가 높지만 유가 급등락에 대한 저항력을 갖추고 있는 데다 중앙은행의 탄탄한 외환보유액이 투자 리스크를 상쇄하는 안전장치로 꼽힌다.

러시아 루블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5일(현지시각) 시장조사 업체 EPFR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기준 8주 연속 러시아 채권시장에서 해외 투자자들이 순매수를 기록했다.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지난 4월에만 해외 투자자들이 사들인 러시아 채권 물량이 13억달러에 달했다. 멕시코와 터키, 브라질 등 주요 신흥국 채권시장에서 외국인들이 '팔자'에 무게를 실은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글로벌 투자자들 사이에 러시아 채권 매입 열기가 후끈 달아오른 것은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실질금리와 무관하지 않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를 필두로 주요국 중앙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충격을 진화하기 위해 전폭적인 통화완화와 금리인하를 단행한 데 따라 주요국 금리가 바닥권으로 떨어졌고, 실질금리가 마이너스 영역으로 후퇴했다.

이에 반해 러시아의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5.8% 내외에서 거래되고 있고, 3% 가량의 인플레이션을 감안할 때 실질금리가 0%를 웃도는 몇 안되는 신흥국으로 꼽힌다.

팬데믹 사태로 인한 유가 약세 흐름을 감안하더라도 러시아 채권의 투자 매력이 상당하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카기냑의 조셉 모와드 펀드매니저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러시아 루블화 표시 채권의 실질금리가 선진국은 물론이고 주요 신흥국에 비해서도 월등하게 높다"며 "투자자들 사이에 선호도가 가장 높은 자산"이라고 설명했다.  

국제 유가가 하락할 경우 루블화 역시 하락 압박을 받고, 러시아 실물경기 전반으로 충격이 확산되지만 월가는 충분한 저항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사우디 아라비아를 포함한 산유국에 비해 탄탄한 외환보유액을 보유하고 있어 루블화 방어가 가능하고, 채권 손실 리스크를 낮출 수 있다는 얘기다.  

뉴버거 버만의 칸 나질 이코노미스트는 WSJ과 인터뷰에서 "러시아 경제 전반에 대한 투자자들의 전망이 긍정적"이라며 "정책자들이 팬데믹 사태 속에 경기 방어에 성공적인 결과를 거두고 있다"고 판단했다.  

무엇보다 인플레이션 통제에 효과를 거둔 데 대해 투자자들은 커다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이는 채권 투자 수익률과 직결되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러시아 중앙은행에 따르면 7월1일 기준 러시아의 루블화 채권 가운데 해외 투자자 보유 물량이 30.6%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글로벌 금융시장이 패닉에 빠졌던 3월부터 6월까지 매월 상승 추이를 보이던 수치는 지난달 소폭 후퇴했지만 해외 투자자들의 매수 열기는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다.  

최근 달러화의 약세 흐름이 루블화 채권 수요를 더욱 부추긴다는 의견도 나왔다. 달러화는 7월 4% 급락, 10년래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달러화 하락은 국제 유가에 호재로 작용, 러시아의 재정건전성과 루블화 채권에도 우호적인 여건을 형성한다.

다만 일부 투자자들은 수요 쇼크로 인한 유가 하락 리스크가 여전한 데다 정치적 리스크가 끊이지 않아 러시아 채권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