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달러 쏟아부어 밀어올린 美경제…'달릴까 멈출까' 이번주 갈림길
2020/08/10  00:00:12  이데일리
- 트럼프, 급여세 유예·실업급여 연장 행정명령 사인
- 치료제·백신 아직인데…美 경제 ‘코로나 위 모래성’
- 14일 소매판매 산업생산 현황 15일 미중회담 관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소재 본인 소유 리조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자적으로 마련한 코로나19 경기부양책 시행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내에서 코로나19 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던 2분기 기업들의 실적이나 경제지표가 예상밖 선방하면서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미 정부와 의회가 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지원하겠다고 천명했기 때문이다.그러나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팔라지면 실물경제가 큰 충격을 받을 것이라는 경고음도 꾸준하게 나오고 있다. 특히 현재 경기부양을 위해 쏟아붓고 있는 막대한 재정이 결국에는 ‘부채’로 돌아올 수 밖에 없어 회복 경로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하루라도 빨리”…트럼프, 경기부양 행정명령에 서명 미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를 가장 키우는 재료는 미 정부와 의회, 중앙은행의 경기 부양을 위한 확고한 의지다. 오는 11월 대선이 치러지는 만큼 정치권도, 정부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경기부양에 나설 것이란 믿음이 기업들과 투자자들 저변에 자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급여세를 유예하고 연방정부의 실업수당 지급을 지속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 민주당 지도부와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실패하자마자 독자적으로 강행한 조치다. 사실상 제5차 경기부양책이다. 하루라도 빨리 경제를 살리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부양책 시행이 늦어질수록 실업수당 지급이 미뤄지는 등 미 경제 버팀목인 소비에 타격을 입힐 수 있다. 야당인 민주당 역시 지원 규모나 시기 등과 관련해 공화당과 입장을 달리할 뿐 경기부양 의지는 더욱 강하다. 오히려 더 많은 돈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 연준이 무제한적 지원을 재확인한 것도 낙관론에 힘을 보태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29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기자회견에서 “미 경제를 지원하기 위한 모든 범위의 수단을 사용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가 본궤도에 올랐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이 목표범위 금리(제로금리)를 유지할 것”이라며 “경제 지원을 위해 적절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미 정부와 연준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긴 했지만, 미 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가 절정에 달했던 올해 2분기 생각보다 나쁘지 않은 실적을 올린 것도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운다. 글로벌 시장정보업체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S&P500 기업들 중 82%가 전문가 예상치를 웃도는 성적표를 내놨다. 특히 기업들의 평균 수익은 시장 예상보다 22.5% 높아 1994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와 연준의 ‘쌍끌이’ 돈풀기로 막대한 유동성이 공급되면 경제에도 긍정적일 것이라는 낙관론이 확산하고 있다.

치료제·백신 아직인데…美 경제 ‘코로나 위 모래성’ 하지만 현재의 회복세가 불안할 뿐더러 자칫하면 아예 멈출 수도 있다는 회의론도 여전하다.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이 언제 나올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자칫 감염 확산세가 가팔라지면 실물경제가 고꾸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와 연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 의지는 회복 기대감을 키우는 동시에 우려도 높이고 있다. 그만큼 미 경제가 좋지 않다는 의미여서다.

연준은 “경제 (회복) 경로는 바이러스의 진로에 크게 의존할 것”이라며 “현재 진행중인 공중보건 위기는 단기적으로 경제활동과 고용, 인플레이션을 심하게 짓누르고 중기적으로는 경제전망에 상당한 위험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미 경제지표는 엇갈린 신호를 보내고 있다. 지난 5일 미 공급관리자협회(ISM) 발표에 따르면 7월 미국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8.1로 전월(57.1)보다 상승했다. 전문가 전망치(53.8)를 웃돈 것은 물론 2019년 3월 이후 가장 높았다. 반면 고용지표는 회복이 더디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같은 날 민간고용조사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은 7월 미국의 민간 일자리 수가 16만7000개 증가해 시장 전망치 100만개를 크게 밑돌았다고 밝혔다.

미 노동부가 7일 발표한 7월 비농업분야 취업의 경우 176만3000명 증가에 그쳤다. 이는 6월 약 479만1000명 대비 절반 이상 감소한 것이다. 다만 7월 실업률은 전월 11.1%에서 10.2%로 하락해 전문가 예상(10.6%)보단 나은 모습을 보였다.

미 달러화 약세 역시 비관론을 부추기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최근 투자자들이 미 경제가 반등을 멈출 것이라는 전망에 달러화 하락에 베팅하고 있다고 보도한바 있다. 금과 미 국채 등 안전자산에 투자가 몰리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다만 달러화 약세가 미 기업들에게는 긍정적인 효과로 작용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실적 개선으로 증시가 오르는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소비회복·미중무역회담 결과에 주목 한편 이런 상황에서 이번 주 미 경제 상황을 판단할 수 있는 주요 지표들이 발표된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오는 14일 7월 소매판매와 산업생산이다. 미국 경제를 떠받치는 소비 및 제조업 현황 등을 가늠해 볼 수 있다. 오는 15일 미중 1차 무역합의 이행상황 점검을 위한 고위급 회담에도 이목이 쏠린다. 미 정부가 중국 기업이나 개인에 대한 제재 강도를 높이고 중국이 강력 반발하는 등 양국 간 긴장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개최되기 때문이다. 회담 결과가 좋지 않을 경우 중국의 미 IT기업에 대한 보복이 이뤄질 수 있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미 합의한 1단계 무역협상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사진=AFP)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