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Car&Car] "테슬라 저리 가"...고성능 전기차 벤츠 EQC vs 아우디 e-트론
2020/09/19  02:10:00  뉴스핌

[편집자] 월간 ANDA 2020년 9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전기차 전성시대가 열렸다. 테슬라가 독주하는 시장에 전통의 강자들이 뛰어들어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전기차 판매가 빠르게 늘고 있다. 올 상반기에만 2만대가 넘게 팔렸다. 이에 수입차 브랜드들도 앞다퉈 전기차 모델을 내놓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더 뉴 EQC 400 4MATIC 프리미엄'과 아우디코리아의 'e-트론 55 콰트로'는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재규어 'i페이스', BMW 'i8', 테슬라 '모델X' 등과 직접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하반기 프리미엄 고성능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벤츠 '더 뉴 EQC 프리미엄', MBUX 도입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지난 6월 말 전기차 '더 뉴 EQC 400 4MATIC 프리미엄' 모델을 선보였다. EQC는 벤츠의 전기차 관련 브랜드인 EQ의 순수 전기차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10월 더 뉴 EQC 400 4MATIC과 더 뉴 EQC 400 4MATIC edition 1886 모델로 첫선을 보였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의 더 뉴 EQC 400 4MATIC 프리미엄 [사진=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2020.08.03 yunyun@newspim.com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모델은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통풍 시트를 추가해 편의성을 높이고 가죽 시트 등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한 하이엔드 오디오 전문 브랜드 부메스터와 공동 개발한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해 공연장 같은 음향효과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도입해 충전 상태, 에너지 흐름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충전 시 불편을 덜기 위해 프리미엄 충전 솔루션도 마련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관계자는 "구매 고객에게 일대일 스마트 코치를 배정해 종합적인 충전 컨설팅 서비스를 운영한다"면서 "스마트 코치가 고객을 방문해 충전 환경을 점검한 후, 메르세데스-벤츠 홈 충전기를 무료로 설치해 주거나 홈 충전기 설치가 불가능한 고객에게는 공용 충전소에서 1년간 무제한 무료 충전이 가능한 충전카드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더뉴 EQC 400 4MATIC 프리미엄의 최고출력은 408마력, 최대토크 77.4kg·m, 1회 충전 주행거리는 309km다. 판매 가격은 1억140만원이지만 정부의 저공해자동차 구매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돼 국고 보조금 630만원, 지방자치단체 지원금(서울) 450만원 등을 빼면 847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 아우디 'e-트론', 30분 만에 80% 충전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7월 초 순수 전기SUV 'e-트론 55 콰트로'를 공식 출시하며 전기차 경쟁에 본격 뛰어들었다.


디자인을 비롯해 여러 측면에서 공기 역학에 많은 신경을 썼다. 특히 양산차 최초로 적용된 '버츄얼 사이드미러'는 기존 외부 미러 대비 자동차의 전폭을 15cm가량 줄였다. 이를 통해 아우디 e-트론은 SUV 세그먼트 최고 수준인 0.27의 항력계수를 자랑한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사진=아우디]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와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한 새로운 구동 시스템으로 민첩하고 강력한 주행 성능을 보장한다. 특히 배터리가 차량 중앙에 낮게 배치돼 있어 스포티한 주행과 정확한 핸들링 및 탁월한 안전성을 자랑한다.


충전 기능에도 공을 들였다. e-트론에 탑재된 95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는 12개의 배터리 셀과 36개의 배터리 셀 모듈로 구성됐다. 가정과 공공,아우디 네트워크 내에 설치된 충전소에서 완속(AC) 및 급속(DC) 충전을 할 수 있다. 급속 충전 시 최대 150㎾ 출력에서 약 30분이면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최고출력 360마력, 최대토크 57.2kg·m, 1회 충전 주행거리는 307㎞다. 판매 가격은 1억1700만원이다. 수입차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국내 전기차는 전년보다 23% 증가한 2만대가 팔렸다"면서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서의 주도권 다툼이 갈수록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