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전망] 변동성 장세 지속된다...기술주 저가매수 찬스
2020/09/19  10:26:57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다가오는 21일~25일 주간 뉴욕증시는 변동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투자자들은 벌써부터 11월 대선을 바라보면서 혼란스런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 연중의장 제롬 파월과 미 재무장관 스티븐 므누신이 의회에서 코로나19(COVID-19)대응 추가경기부양책에 대한 증언을 한다.


변동성 장세에서 특히 기술주들의 상승과 하락의 힘겨루기가 심하게 나타날 전망이다. 기술주를 선호하는 투자자들에게는 저가 매수의 찬스가 많을 것으로 기대되는 한주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244.63포인트(0.88%) 하락한 2만7657.35,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37.56포인트(1.12%) 떨어진 3319.46으로 집계됐다. 나스닥 지수는 117.00포인트(1.07%) 내린 1만793.28로 장을 마쳤다.


주간으로는 다우는 0.03%, S&P500는 0.65% 하락했다. 나스닥은 0.56%내렸다 . 3대 지수 모두가 주간단위로 3주째 하락했다.


이날은 쿼드러플위칭데이(네 마녀의 날)로 기술주 변동성에 대한 우려가 겹쳤다. 쿼트러블위칭데이는 개별 기업 및 주가지수 선물과 옵션의 만기가 겹치면서 파생상품 거래 청산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 특히, 주요 기술주 콜옵션 매수 거래가 과도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기술주들은 전반적으로 불안했다. 애플 주가는 이날 3.1% 넘게 하락했고, 페이스북이 0.9%, 아마존이 1.8% 하락했다.


기술주는 아직도 상승에 기대감이 상존하고 있다. 다가오는 주에는 기술주에서 상승과 하락의 힘겨루기가 예상되는 대목이다.

QMA의 에드 케온 수석투자전략가는 "이제 조금 가치주에 대해 주목하고 있지만 그래도 다소 주가가 높다고 해서 불건전한 시장이라고 보지는 않는다"며 "지금처럼 낮은 금리 상황에서 주식이 유일한 수익보전 방책이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S&P500지수 주간 추이 [자료= 인베스팅닷컴]

◆ 투자자들의 시선은 11월 대선으로


미국의 파월 연준의장과 므누신 재무장관이 하원 금융위원회와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코로나19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해 증언을 한다. 하지만 통화정책에 대한 새로운 발언은 나오지 않을 것이고 경기부양책에 대해서도 공화당과 민주당의 타협을 이끌어낼 만한 발언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드물다.


케온은 "정부의 투가경지 부양이 나오면 긍정적이겠지만 진행이 느려져 긴장감이 없어 다름 실적 시준까지는 대선양상과 그 결과의 파장에 대한 추측에 더 관심이 간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대선 결과 애매하게 나와 당선여부에 논란을 일으키는 혼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누가 새 대통령이 되느냐에 몇달이 걸릴 수도 있다는 것이다.


공화당 대선후보 트럼프와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간의 첫 토론회는 오는 29일 열린다.


케온은 "대선까지 6주 남았지만 두 후보간의 토론회가 아직 열리지 않고 있다"면서 "바이든이 우세하지만 시장은 좀더 지켜보자는 쪽"이라고 말했다. 시장은 대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증시가 변동성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은 예외적인 것이 아니라 당연한 상황이라고 본다는 것이다.


다만 11월 3일 이후 선거결과의 혼선에 따른 변동성에는 투자자들이 이미 헤지를 시작했다. 카디날 캐피탈에서 S&P500옵션 거래를 하는 패트릭 커넌은 "1월 만기물 옵션 거래가 꾸준하게 일어나고 있다"면서 "투자자들은 1월까지도 혼란스러울 수 있다고 보는 경향이 세다"고 말했다.


커넌은 "단지, 트럼프와 바이든 어느쪽으로 기우는 거래 양상은 아직까지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좀 더 유보적으로 양측에 대해 팽팽한 베팅을 하는 양상으로 보인다.


◆ 주요 경제지표


이번 주간 주요지표 발표 등 이벤트는 다음과 같다.


21일 월요일에는 뉴욕 연은총재 존 윌리엄스가 연설을 한다.


22일(화0에는 기존주택판매지표가 나온다.


미 연준 파월의장과 므누신 재무장관이 하원 금융위원회에서 증언한다.


23일 수요일에는 제조업PMI, 서비스업PMI과 연방주택청의 주택가격지표가 나온다.


클리브랜드 연은총재 로레타 메스터와 보스톤 연은총재 에릭 조젠그린이 연설한다.


24일 (목)에는 주간실업급여청구건수, 신규주택착공 지표가 나온다.


미 연준 파월의장과 므누신 재무장관이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증언한다.


시카고 연은총재 찰스 에반스가 연설한다.


25일 금요일은 내구재지표가 나오고 뉴욕 연은총재 존 윌리엄스가 연설한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