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논란의 LG화학 분할…봐야할 투자포인트는?
2020/09/21  00:10:00  이데일리
- 물적분할…간접 지배시 디스카운트 우려 커
- 100% 자회사로 주요 SI·FI 끌어들여 도약 가능
- 현재 CATL대비 PER 절반 불과해
- 공모주 제도 개선시 IPO 신주 투자 유효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배터리사업 물적분할을 택한 LG화학(종목홈)(051910)에 대한 개인투자자들의 배신감이 쉬이 가시지 않고 있다. 이틀간 11% 이상 하락했다가 지난 18일 3.26% 반등하긴 했지만, 개인들은 이틀간 2700억원어치 매물을 쏟아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LG에너지솔루션 가치가 LG화학에 100% 반영될 것이라고 믿지 않는 것은 시장에서 지주회사의 주가가 큰 폭으로 디스카운트되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며 “직접 배터리 사업을 영위하며 실적 호조에 따른 주가 상승과 자본차익을 가져가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LG화학의 모회사인 지주사 LG(003550)의 순자산가치(NAV)할인율은 63%에 달한다. 2018~2019년 평균 할인율 54%에 비해 더 확대됐다. 이는 자회사인 LG화학 등의 순자산가치 상승에 비해 지주사 LG의 주가가 못 올랐기 때문이다.

정용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주가급락은 물적분할 후 지분율 희석 우려와 신설법인 상장시 간접보유하는 기회비용 측면에서의 손실을 우려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같은 디스카운트 우려에도 불구하고 분할이 갖는 이점도 분명하다”고 짚었다.

자료:블룸버그컨센서스, 신한금융투자 (단위:억원, 배)
현 시점에서 간과해선 안 될 투자포인트 2가지를 짚어보자.

일단 LG화학은 물적분할로 배터리사업부인 LG에너지솔루션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된다. 완전한 지배력을 갖는 데서 출발하는 것 뿐 아니라 내로라하는 외부 전략적투자자(SI)를 유치해 중장기적으로 공동 발전을 꾀할 수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개인투자자의 배신감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100% 지분에서 출발해 예컨대 테슬라 등에 10% 지분을 넘기는 등 중장기적인 발전을 꾀하는 게 맞다”며 “배터리 세계 1위인 LG화학은 이번 분할을 통해 압도적인 글로벌 1위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판단했다.

정용진 연구원은 “기존 전지사업부가 높은 성장잠재력과 글로벌 넘버 1 지위에도 글로벌 경쟁사대비 저평가 받아 왔다”며 “신설법인의 독자적 자금조달시 글로벌 탑티어급 밸류에이션이 타당해지기 때문에 희석 우려보다 히든 밸류의 발굴이 크다면 주주가치 제고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실제 올해 예상 주가수익비율(PER)은 LG화학이 40.9배로 중국 CATL의 PER 87.3배 대비 절반 수준을 밑돈다. 삼성SDI(종목홈)(006400)(58.6배)에 비해서도 낮은 수준이다.

두번째로는 내년 상장을 앞둔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주 투자다. 빨라야 내년 상반기쯤 상장이 가능할텐데 금융위원회가 현재 소액공모 청약에 대한 우대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만큼 개인투자자들에 대한 문턱이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우리나라는 청약금액을 많이 넣을수록 더 많은 공모주를 배정받게 된다. 반면 홍콩이나 일본 싱가포르는 소액투자에 대한 우대 규정이 있다. 금융위원회도 일반청약 물량(20%) 가운데 일정부분을 소액투자자를 위해 우선 배정하거나 추첨제 방식 등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LG에너지솔루션이 분할되기 전까지는 LG화학의 사업부기 때문에 배터리 사업 가치가 일정부분 주가에 반영될 것으로 보여 급락시 매수, 상승시 매도하는 투자전략도 유효할 전망이다.

개인들은 지난 17~18일 2700억원을 순매도했지만, 외국인은 2400억원 어치 사들였다. 닷새째 매수우위다. 이달 들어 3800억원 순매도를 보였던 기관도 최근 이틀간 110억 순매수를 기록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