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전망] 미국 대선열기로 변동성 지속...고용보고서 주목
2020/09/26  09:44:46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다가오는 28일~10월 2일 주간 뉴욕증시는 달아오르는 미국 대선 열기로 변동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시간 29일에 대법관 지명 등 연방대법원 이슈, 양 후보의 전력, 코로나19(COVID-19) 대응, 경제 문제, 인종차별과 폭력, 선거부정 등 6가지 주제로 미국 대통령 선거 후보 간 첫 토론회가 개최된다.


뉴욕증시에서 전형적인 9월 매도세에 대한 평가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토론회 분위기도 증시에 영향을 줄 것으로 일부 투자자들은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대선 이전에 나오는 마지막 고용보고서가 주목된다. 8월 비농업부문 고용증가가 137만이었지만 9월에는 92만개로 고용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시장 컨센서스가 형성돼 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58.52포인트(1.34%) 상승한 2만7173.96에 마감했고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1.87포인트(1.60%) 오른 3298.46에 마쳤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41.30포인트(2.26%) 상승한 1만913.56으로 집계됐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1.8% 하락했고 S&P500지수는 0.6% 내렸다. 나스닥지수는 1.1%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속 경제 회복세 둔화 우려에 이같은 움직임을 보였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 확산세와 11월 대선을 앞둔 불확실성으로 당분간 증시가 높은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뉴튼 어드바이저스의 마크 뉴튼은 보고서에서 "매도세는 최근 며칠간 안정됐지만, 실질적인 강세 조짐이 없다"면서 "따라서 추세는 약하고 반등에 대한 베팅이 많지는 않다"고 진단했다.


대선을 앞둔 불안감도 계속해서 위험 자산 투자 심리를 제한하고 있다. 트럼프의 대선결과 불복 시사와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 지명은 증시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가늠된다.


S&P500지수 주간 추이 [자료= 인베스팅닷컴]

◆ 9월 고용보고서와 트럼프-바이든 첫 토론회 주목


뉴욕증시 변동성은 다가오는 주간에도 그치지 않을 전망이다. 투자자들은 9월 실업률의 향방과 미국 대선후보 토론회, 그리고 워싱턴 정가에서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 지명에 대한 논란 등을 주목하고 있다. 추가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을 흔적을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늦어지는 추가 경기부양책으로 이미 4분기의 경제성장은 낮아진다는데 컨센서스가 형성된 가운데 9월의 고용상황도 8월에 비해서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시장에서는 9월의 고용증가는 92만명으로 8월 137만명에는 못미칠 것으로 이코노미스트들은 전망했다.


반면 JP모건은 9월 실업률이 8.2%로 전월의 8.4%에 비해서는 낮아질 것으로 보면서도 추가경기부양책 지연 등으로 소비지출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4분기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3.5%에서 2.5%로 낮추었다.


29일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간의 첫 토론회가 개최된다. 시장에서는 9월 고용보고서보다 오히려 토론회가 시장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점친다.


웰스파고의 이자율 전략담당 이사 마이클 슈마허는 "트럼프가 우세한 것처럼 보이면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은 긍정적으로 바귈 것이고 바이든이 우세한 것처럼 보이면 그 반대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10년짜리 국채 수익률은 75bp(1bp=0.01%포인트)에서 80bp 끌어올리고 바이든은 5bp~10bp 끌어내릴 것이라 설명했다.


슈마허는 또 월말이자 분기말이 다가오는 주간에 증시에서 90억달러(약10.2조원) 규모의 자금이 빠져서 채권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았다.


증시는 우려하는 바가 해소되지 않아 변동성 축소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래스본 브러더스의 데이비드 쿰스 멀티에셋 투자 책임자는 "우리는 패턴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가짜 시장인 것 같다. 큰 요소는 변한 것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쿰스 책임자는 "일반인들에게 백신이 공급될 때까지 코로나바이러스의 전개는 불확실하다"고 지적했다.


BMO 글로벌 자산 운용의 마이크 도달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여름까지 괜찮은 회복세를 봤고 가을로 접어들면서 경제는 다소 더 취약해졌으며 이것은 우리가 누렸던 부양책이 사라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투자관리회사 코닝의 주식투자전략가 돈 타운스윅은 "사람들은 추가경기부양책과 대선이 증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고 보지만 S&P500의 경우 여기에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주요 경제지표


이번 주간에는 금요일 나오는 9월 고용보고서를 주목해야 한다.


28일 월요일에는 클리브랜드 연은총재 로리타 메스터 연설이 있다.


29일(화)에는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 소비자 신뢰지표가 발표된다.


뉴욕연은 총재 존 윌리엄스 연설과 필라델피아 연은총재 패트릭 하커의 연설이 있다.


30일 수요일에는 시카고PMI, ADP고용보고서, 2분기 GDP가 발표된다.


미니에폴리스 연은총재 닐 카시카리의 연설이 있다.


1일 (목)에는 주간실업급여청구건수, 개인소득/지출, 제조업ISM 지표가 발표된다.


2일 금요일은 9월 고용보고서, 소비자심리지표, 공장주문지표가 나온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