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미국대선] "1차 토론 후 트럼프 캠프 우려 증폭"
2020/10/02  01:35:12  뉴스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치러진 1차 대선 TV토론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거 캠프 분위기가 암울하다. 캠프 관계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선거의 흐름을 변화시킬 중요한 기회를 잃었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일 NBC 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캠프 관계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인종에 대한 발언 등 미리 준비한 영역에서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타격을 줄 기회를 놓쳤다고 평가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캠프와 백악관을 둘렀나 분위기가 전날 걱정스럽고 조용했으며 관계자들이 충격에 빠져 있었다고 전했다.


트럼프 캠프 관계자들은 1차 토론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지지기반에서 표를 잃었다고 판단하진 않았지만, 그가 대부분의 주요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렸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지기반을 지키는 것 이상을 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NBC 뉴스는 이미 수백만 장의 우편투표 용지가 유권자들에게 발송된 상태이며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토론 무대에 오를 때쯤 이미 그가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리고 있는 노스캐롤라이나주와 아이오와주에서는 조기 투표가 시작된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2020.10.02 mj72284@newspim.com

한 전직 백악관 관료는 NBC 뉴스에 "트럼프는 선거 구도를 다시 그려 약자로 선거일을 맞이하지 않기 위해 남은 기회 중 하나를 잃었다"면서 "그러나 그는 이전 선거에서도 약자로 들어갔고 승리했기 때문에 판을 다시 그릴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토론 준비에 정통한 2명의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계획한 발언을 하는 데 실패했으며 그가 준비한 발언을 했을 때는 문맥과 어울리지 않거나 발언에 대한 설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 자신이 사면한 마약사범 앨리스 마리 존슨을 언급하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1994년 범죄법안 지지를 사과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 유권자들 사이에서 자신의 지지율에 집중했다.


대법관 지명과 관련한 토론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87년과 1991년 대법관 인준 청문회 당시 상원 법사위원장이었던 바이든 전 부통령을 '대법관 인준 청문회를 사이드 쇼로 만들어버린 장본인'이라고 공격할 계획이었지만 돌연 대화의 주제를 의료보험으로 바꿔버렸다.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 준비에 집중하라는 보좌진들의 조언에 퇴짜를 놓고 준비가 부족했던 점 역시 이번 토론에서 판정패를 당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