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고용 부진에 부양책 기대 증폭…3대 지수 사상 최고
2020/12/05  06:12:50  뉴스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4일(현지시간) 일제히 사상 최고치에서 마감했다. 고용지표가 급격히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투자자들은 의회가 추가 부양안 타결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면서 기대감을 유지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8.74포인트(0.83%) 오른 3만218.26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2.40포인트(0.88%) 상승한 3699.12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87.05포인트(0.70%) 오른 1만2464.23으로 집계됐다. 


주간 기준으로 S&P500지수는 1.7% 올랐으며 나스닥 지수와 다우지수는 각각 2.1%, 1.0% 상승했다. 


미 노동부는 11월 비농업 부문의 신규 고용이 24만5000건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는 40만 건 이상의 고용 증가를 기대하던 전문가 기대치를 크게 하회했다. 실업률은 6.7%로 하락했지만, 전문가들은 일부 미국인들이 자신이 고용된 것으로 잘못 분류하면서 왜곡이 발생한 것으로 판단했다.


미국 워싱턴DC 캐피톨 힐의 모습.[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1.16 mj72284@newspim.com

헤라클레스 인베스트먼트의 제임스 맥도널드 최고경영차(CEO) 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마켓워치에 "금요일 고용보고서는 최근 노동시장 회복 속도가 느려지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일부 봉쇄가 겨우내 유지될 것으로 보이면서 기업 경영진들은 비용 감축을 위해 다시 해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분석가들은 고용지표의 부진이 의회의 긴급한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어 오히려 주식시장에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프린서펄 글로벌 인세스터스의 시마 샤 수석 전략가는 "오늘 약한 고용 수치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잠잠하다"면서 "투자자들은 다시 추가 부양책에 집중하는 것으로 보이며 오늘 약한 수치는 협상을 최종단계로 압박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미치 매코널(공화·켄터키) 상원 원내대표는 민주당 측이 공화당의 의견으로 향한다면 코로나19 부양안에 합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2조5000억 달러의 초대형 부양안을 주장하던 민주당도 다소 후퇴해 초당파적으로 제안된 9080억 달러의 부양안을 기초로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과 매코널 원내대표는 전날 부양안 협상을 재개했다. 별도로 의회는 오는 11월까지 1조4000억 달러의 예산안을 통과해 정부 셧다운을 막아야 한다.


LPL파이낸셜의 라이언 데트릭 선임 시장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고용시장 약화라는 악재는 꽤 짧은 시간 내에 부양안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음을 의미하기도 해 투자자들에게 호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코로나19 재확산은 연일 악화하고 있다.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수일 내에 자택대기령(stay-at-home order)을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큐사인의 주가는 시장 기대를 웃도는 실적에 % 급등했다. 울타뷰티의 주가는 실망스러운 순 매출 수치로 % 내렸다.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면역이 3개월간 유지되며 내년 1분기 전 세계적으로 1억 회분을 공급할 것이라고 밝힌 모더나의 주가는 이날 3.01% 급락했다. S&P500지수 편입을 앞둔 테슬라는 0.95% 오른 599.04달러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