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재보궐·대선 앞두고…다시 돌아온 정치테마주의 계절
2021/01/19  00:10:00  이데일리
- 안철수·박영선 테마주 서울시장 선거 앞두고 급등
- 대선도 1년 앞…정세균株↑ 이낙연·윤석열株↓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정치 테마주의 계절이 돌아왔다. 재·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들과 미약하게나마 연결고리가 있는 종목들이 급등락중이다. 한국거래소는 정치테마주의 불공정거래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1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달 들어 안철수 관련주로 분류되는 안랩(종목홈)(053800)은 9.32%, 박영선 관련주로 분류되는 iMBC(종목홈)(052220)는 25.64% 올랐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출마가 임박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서울시장은 그 영향력이 대통령에 버금간다고 해서 ‘소통령’이라고 불리는 자리다. 오는 4월 7일 실시되는 재·보궐 선거에 앞서 서울시장에 출마하거나 출마할 것으로 보이는 인물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모습이다. 안랩은 안철수 대표가 창업한 회사이며, iMBC는 박영선 장관이 재직했던 곳이라는 이유로 급등 중이다.

벌써부터 내년 대통령선거 판도를 고려한 움직임도 눈에 띈다. 재·보궐 선거가 끝나면 급속하게 차기 대선 정국으로 넘어가기 때문이다.

실제 이달 들어 정세균 관련주로 분류되는 수산중공업(종목홈)(017550)은 37.7% 올랐다. 차기 대선주자로 존재감이 부각되기 시작해서인데, 특히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주장했던 전직 대통령 사면 등에 대해 선긋기에 나서면서 몸값이 크게 뛰었다. 수산중공업은 이날만 14.91%나 급등했다.

반면 이낙연 관련주인 남선알미늄(종목홈)(008350)은 이번달에만 12.03% 내렸다. 전직 대통령 사면 등의 문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과 엇박자를 보이면서 존재감이 약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지난해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갈등을 빚으며 지지율이 높아졌던 윤석열 검찰총장과 얽힌 종목의 주가도 지지부진한 모습이다. 최근 들어 이렇다할 추가적 행동이 없는 데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윤석열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며 “정치를 염두에 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한 영향이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테마주로 얽힌 덕성(종목홈)(004830)은 이달 들어 3.82% 하락했다.

이들 테마주는 모두 정치인들과 헐거운 공통점을 무기로 한다. 정치인이 창업했던 회사거나 재직했던 회사라는 이유다. 심지어 수산중공업의 경우 최대주주인 정석현 회장이 정세균 총리와 종친이라는 이유에서 테마주로 묶였다. 모두 종목의 펀더멘털과는 상관없이 풍문에 의해 급등락 중인 셈이다.

증권가에선 정치테마주 투자는 투자위험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거래소는 정치테마주 관련 불공정거래 여부를 뜯어보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재·보궐선거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유력 정치인들의 테마주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추이를 계속 지켜보며 불공정거래가 포착될 경우 즉시 심리 의뢰에 나서는 등 제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