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쿠팡 美 상장…韓 이커머스 낙수효과 누릴까
2021/03/03  05:30:03  이데일리
- 이커머스 시장 지각변동④
- 네이버, 이마트(종목홈) 단기 주가 상승…쿠팡發 재평가 기대
- 네이버쇼핑 거래액 측면서 쿠팡 상회
- 몸값 오른 SSG닷컴에 이마트 기업가치 상승 기대감
- 국내 이커머스 업계 과도한 고평가 우려도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쿠팡의 미국 상장 소식에 국내 이커머스 업계가 달아오르고 있다. 네이버쇼핑, SSG닷컴(쓱닷컴)의 밸류에이션(시장가치)이 시장에서 재평가받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쿠팡의 시가총액이 많게는 57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국내 이커머스 업계는 이유있는 낙수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에 있는 SSG닷컴 세 번째 온라인 자동물류센터 네오003(사진=쓱닷컴)
2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이마트의 주가는 지난달 12일 쿠팡의 증권신고서 제출 이후 2거래일 동안 각각 7%와 8% 상승했다. 쿠팡과 유사한 사업을 하는 국내 이커머스 업계의 몸값이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힘을 얻은 것이다.

와이즈리테일 기준 지난해 네이버쇼핑의 거래액은 27조원으로 쿠팡(22조원)을 상회했다. 성장률도 38%로 쿠팡(41%)과 유사한 수준이다.

물류 인프라 측면에서는 쿠팡의 경쟁력이 탁월하다. 쿠팡은 지난해 말 기준 전국 30개 도시에 100개 이상 물류센터를 확보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국내에서 이뤄지는 대부분 주문에 대해 당일배송을 제공하고 있다.

반면 네이버는 CJ대한통운과 협업해 물류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있다. 라이브커머스 시장 선점, 네이버 파이낸셜과의 시너지 등이 네이버의 차별점이다.

박은경 삼성증권(종목홈) 연구원은 “쿠팡이 30조~50조원 수준에 상장될 경우 거래액 대비 기업 가치가 1.4~2.3배 수준”이라며 “이를 감안하면 네이버 커머스의 기업가치도 29조원 이상으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쓱닷컴의 최대주주인 이마트의 기업가치도 커질 전망이다. 이마트의 시가총액은 약 5조원 수준이다.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쓱닷컴의 성장을 감안하면 쿠팡 대비 현저히 낮은 수준이라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쓱닷컴의 작년 거래액은 3조 9236억원으로 전년 대비 37% 성장했다. 향후 오픈마켓 사업까지 확장한다면 쓱닷컴의 성장 속도는 더욱 가팔라질 전망이다. 투자업계는 쓱닷컴 지분 50.1%를 보유한 이마트의 기업가치를 7조원 이상이 적정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이지영 NH투자증권(종목홈) 연구원은 “쓱닷컴은 쿠팡과 유사한 B2C(기업 대 개인)를 기반으로 한 플랫폼으로 향후 5년내 일 배송 물량을 3배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면서 “쿠팡의 밸류에이션을 적용하면 쓱닷컴의 적정 가치는 3조~5조까지도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국내 이커머스 업계에 대한 과도한 고평가를 우려하는 지적도 나온다. 업종은 유사하지만 쿠팡 물류 시스템의 잠재력을 국내 이커머스와 단순 비교하는 데 무리가 있다는 뜻이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종목홈) 연구원은 “쿠팡은 물류센터와 로지스틱스 투자 마무리로 경쟁력을 구축했고 온라인 커머스와 연계된 풀필먼트 사업부가 안정화되고 있다는 점이 반영됐다”며 “영역 확장을 통해 자체 경쟁력을 구축할 수 있는 업체만이 차별적인 밸류에이션이 부여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