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그린본드 열풍]문제는 수익률…'투자 당근' 있어야
2021/03/04  00:03:00  이데일리
- 그린본드 발행 봇물…발행사·신평사 好好
- 투자자 수익률 관련 인센티브 등 고려해야
- 그린워싱 문제· 위반시 패널티 등도 논의 필요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글로벌 트렌드로 그린본드가 다 좋다고 하니까 발행 수요는 넘칩니다. 문제는 투자 수익률이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그린본드 발행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발행사 입장에선 자금조달 뿐 아니라 환경을 생각한다는 이미지 개선까지 함께 가져갈 수 있다. 하지만 그린본드에 투자하는 채권자 입장에서는 주식과 달리 별도의 캐피탈 게인(자본 차익)을 기대하기 어려워 쿠폰(금리)이 수익률의 전부다.

한 대형 운용사 관계자는 “국민연금은 ESG 평가모델, 프로세스를 갖춘 운용사에 가점을 주겠다고 하지만 사실상 당근(인센티브)은 없다”며 “지금 시장은 발행기업(이슈어)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ESG 주식의 경우 배당수익률이 다소 낮더라도 캐피탈 게인(자본차익)으로 이를 보전할 수 있지만, 채권은 쿠폰 금리 외에는 수익을 추구할 방법이 없다. 외국인들이 국내기업 회사채 투자를 기피하는 주이유도 리스크 대비 스프레드(가산금리)가 충분히 확보되지 않는 영향이다.

운용사 크레딧 담당자는 “정부 주도의 탑다운 방식으로 그린본드, ESG 이슈가 확대되면서 상당기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발행자 외에 신평사도 평가 인증을 통해 상당한 수수료를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ESG 채권 투자자 입장에서도 일정부분 인센티브가 주어져야만 투자의 지속가능성과 확장성이 담보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김민정 한화투자증권(종목홈) 크레딧 연구원은 “동일 기업 발행 일반채권보다 ESG가 평균 5~10bp(1bp=0.01%포인트) 낮다”며 “수익률은 낮은데 이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인센티브, 세제혜택 등 제도적 부분은 아직까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ESG를 강화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일부 공익적 투자자 외에 대다수 투자자는 수익률을 중요하게 본다”며 “ESG 투자 확대는 수익률을 희생해서 비중을 높여야 하는 부분으로 받아들여지고 있고 이는 ESG 확대에 큰 허들 중 하나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ESG 투자 관련 일정부분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게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린워싱도 문제다. 그린워싱이란 실제로는 친환경적이지 않지만, 친환경적인 특성을 허위·과장해 홍보하는 것을 말한다. 최근엔 트렌지션본드, 지속가능연계채권 등 목적을 정하지 않고 자금조달 후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는 채권 발행이 늘어나고 있다. 이는 ESG 채권 발행 증가요인이기도 하지만, 그린워싱 문제 역시 더 확대될 수 있는 셈이다.

황세운 연구위원은 “어디까지를 그린으로 볼 것이냐에 대해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태에서 그린워싱 케이스들이 추가로 나올 것”이라며 “그린워싱 사례가 나오면 어떤 식으로 처벌해야 할지, 패널티는 분명히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금융당국이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패널티를 어떻게 가져가야 할 것인지, 기한이익 상실조항 등 채권자 보호 및 사후 점검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우리는 중후장대 산업이 많아 앞으로 많은 논의가 있어야 할 것”이라며 “인센티브나 사후점검은 앞으로 한참 나간 얘기”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녹색으로 분류되는 것 중 정책금융과 민간자금이 있다면, 정책금융 위주로 투자하고 대출해줄 것”이라며 “연기금 채권형 펀드 중 녹색채권이라면 우선적으로 매입을 검토하는 방식 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