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그린본드 열풍]ESG채권 등급엔 없는 `G`, 왜?
2021/03/04  00:04:00  이데일리
- 주식에선 지배구조 의결권 비중 커
- ESG 채권 목적에 맞게 자금조달해야
- 거버넌스용 자금조달 `어색`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코로나19 이후 각 국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관련 채권 발행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신용평가사 등에서 실제 G(Governance)와 관련한 별도 등급은 매기지 않고 있다. 왜 그럴까.

ESG 용어가 주식에서 유래해 주식투자시 기업 지배구조나 주주 의결권 행사에 있어 G 요소가 상당부분 반영되지만, 채권은 상황이 좀 다르다.

ESG 채권의 경우 ESG로 명명돼 있지만, 실제 △환경관련 그린 본드이거나 △사회적 채권인 소셜 본드 혹은 △이 두 가지가 혼합된 지속가능 본드 등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현재 발행되는 ESG 채권은 자금 조달시 명기한 사용 목적에 맞게 써야 한다. 하지만 기업의 지배구조, 거버넌스 관련해 어떤 식의 자금 소요가 가능한 지 애매한 부분이 크다.

신평사 관계자는 “처음에는 사회책임투자(SRI) 인증 평가였는데 대외적으로 홍보하면서 ESG 인증평가로 바뀌었다”며 “환경(E)부문, 사회(S)부문의 적격 프로젝트로 평가하며 방법론상 거버넌스(지배구조)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에서는 기업에 대해 E, S, G 요소를 각각 평가하고 종합등급을 매기는 반면, 신평사는 E와 S를 각각 인증하고 지속가능채권(ST)을 별도로 인증하고 있다. 주식의 경우 주주의결권 행사나 감사위원 선임 등 기업의 지배구조와 관련한 이슈가 적지 않다. 그동안 지배구조 위주의 주주권을 행사했던 국민연금은 지난해부터 `적극적 주주권 가이드라인`을 통해 지배구조 뿐 아니라 환경(E)과 사회(S) 관련 주주활동도 본격화할 방침이다.

김민정 한화투자증권(종목홈) 크레딧 연구원은 “ESG는 채권보다 기업 전체, 주식시장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도 지배구조 개선만으로 발행되는 거버넌스 본드는 없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 신평 3사에서는 그린본드, 소셜본드, 지속가능본드와 관련해 기업별로 등급을 매기고 있으며, 회계법인에서는 적격인지 비적격인지에 대한 판단을 내리고 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국가(Sovereign)신용등급을 매길 때 E, S, G 요소를 각 반영한 스코어를 산출하고 있다. ESG 인증평가는 무디스의 자회사인 VE(Vigeo Eiris)가 맡고 있다.

자료: 각 사 (1등급 매우 우수~5등급 매우 미흡)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