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기술주 매수세·中 지표 부진에 혼조…나스닥 0.84%↑
2021/10/19  05:10:44  뉴스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8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중국의 경제 성장률이 시장 전문가 기대를 밑돈 점은 시장 분위기를 압박했지만, 기술주 강세와 기업 실적 기대감은 증시를 지지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6.15포인트(0.10%) 내린 3만5258.61에 마쳤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5.09포인트(0.34%) 상승한 4486.46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24.47포인트(0.84%) 오른 1만5021.81을 기록했다.


이날로 S&P500과 나스닥은 4거래일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4.9%로 1년간 최저치로 둔화했다는 소식은 위험자산 투자심리를 압박했다.


반면 국채금리 상승세 속에서도 기술주가 강세를 보이며 증시 전반을 지지했다. 애플은 1.18% 상승했고 아마존닷컴과 넷플릭스도 각각 1.11%, 1.54% 올랐다.


반면 주택 매입 중단 소식이 전해진 질로우의 주가는 9.45% 급락했으며 바클레이스가 월가 최저 목표가를 제시한 월트디즈니도 3.00% 내렸다.


이날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장중 1.60%를 돌파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전문가들은 지난주 미국의 6대 대형은행의 실적이 공개된 후 주식시장에서 기업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레이트 힐 캐피털의 토머스 헤이예스 상무이사는 로이터통신에 "중국에서 나온 약한 지표가 있었고 이것이 전 세계적인 관점에서 우려된다"면서 "시장 참가자들은 매우 비관적인 견해를 가지고 실적 시즌을 맞이했지만, 은행의 실적은 극적으로 기대를 뛰어넘었다"고 설명했다.


IG의 크리스 비첨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앞으로 2주간의 실적의 장벽은 시장의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면서 "계속해서 긍정적인 코멘트가 지속한다면 랠리는 잘 지지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비첨 애널리스트는 "현재까지 수치로 보면 실적시즌은 9월과 10월 초 투자자들이 잃어버린 추가 상승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브렌트유가 배럴당 85달러를 돌파하면서 에너지 관련 주식도 장중 강세를 보였지만 유가가 상승 폭을 줄이자 관련 주식도 그 뒤를 따랐다.


세븐스 리포트의 설립자인 톰 이사예는 뉴스레터에서 "시장 약세를 촉발했던 이슈들은 지난 2주간 조용했고 이것은 주식의 반등을 가능케 했다"면서 "그러나 이러한 이슈들은 해결된 것이 전혀 아니다"고 강조했다.


씨티인덱스의 피오나 신코타 선임 금융시장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통신에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은 높은 인플레이션이 더욱 견고해질 것이며 연방준비제도(Fed)가 조기에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기대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펀드스트랫의 톰 리 설립자는 지난주 S&P500지수가 50일 이동평균선을 깨고 오르며 연말까지 주식시장이 랠리를 펼칠 것으로 기대했다.


미국 경제 지표는 혼조됐다. 9월 산업생산은 한 달 전보다 1.3% 감소해 0.2% 증가할 것으로 본 금융시장 전문가 기대치에 못 미쳤다. 제조업 생산도 0.7% 감소했다.


주택건설업협회(NAHB)가 발표한 10월 주택시장지수는 80으로 9월 76보다 상승했다.


유럽증시는 중국 성장률 둔화 우려 속에서 하락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는 전장보다 2.35포인트(0.50%) 하락한 467.04에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112.89포인트(0.72%) 내린 1만5474.47로 집계됐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54.42포인트(0.81%) 밀린 6673.10을 기록했으며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30.20포인트(0.42%) 하락한 7203.83에 마감했다.


달러화는 방향성 없이 통화별로 혼조세를 보였다. 주요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지수)는 전장 대비 0.03% 오른 93.96을 기록했다.


유가는 수 년간 최고 기록을 경신한 후 상승 폭을 반납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전장 대비 12센트(0.1%) 오른 82.40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WTI 선물은 2014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84.87달러까지 올랐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2월물은 62센트(0.7%) 내린 82.26달러를 나타냈다. 장중 브렌트유는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인 86.04달러를 찍었다.


금값도 내렸다. 12월물 금은 트로이 온스당 2.60달러(0.2%) 내린 1765.70달러에 마감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0.25% 오른 16.34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