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호주 이어 영국까지 베이징올림픽 '보이콧'…한국 선택은
2021/12/09  00:09:41  이데일리
- 영국 총리 "관료들 올림픽 불참…선수단만 파견"
- 뉴질랜드·호주 이어 영국까지…일본도 불참 검토
- 한국 입장 관심…靑 "보이콧 검토하지 않고 있다"

(사진=AFP)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방성훈 기자] 미국이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동맹국들이 잇따라 불참을 선언하고 나섰다. 호주와 뉴질랜드에 이어 영국까지 보이콧 의사를 천명했다. 한국은 어떤 입장을 취할지 주목된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의회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는 어떤 정부 관료들도 참석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선수단까지 가지 않는 건 합리적이지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되, 정부 공식 사절단은 가지 않는 미국의 방식을 그대로 따르겠다는 의미다. 미국은 지난 6일 이를 공식 선언했고, 그 뒤를 이어 뉴질랜드와 호주가 곧바로 외교적 보이콧을 천명했다. 유럽에서는 영국이 처음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이 보이콧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상태다.

영국의 이같은 방침으로 미국, 영국, 호주의 외교안보 3자 협의체인 오커스(AUKUS) 국가들은 모두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게 됐다. 오커스는 대중국 압박 성격이 강하다. 미국의 안보동맹인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역시 마찬가지다.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가운데 캐나다만 남게 됐다.

대표적인 미국 동맹국인 일본은 보이콧을 포함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산케이신문은 “각료(장관급) 파견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럽 국가들의 불참이 잇따를 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유럽연합(EU)은 성명을 통해 “어떤 형태로든 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은 개별 회원국의 결정”이라며 “(각 나라마다) 의견이 분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탈리아는 보이콧 행렬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프랑스과 독일은 아직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국은 참석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현재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여부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참석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연쇄적인 올림픽 보이콧 선언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려던 ‘종전선언’ 구상에 차질이 생겼다는 해석에 대해서는 “종전선언과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직접 관계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아울러 “한미간 협의가 주축이 돼 문안이나 시기, 참석자 등 여러가지 상황을 조율하고 있으며 북한이 어떻게 호응할 지가 관건”이라고 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