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캔자스시티 연은 총재 "연준, 긴축 정책 증시 영향은 크게 고려안해"
2022/05/20  02:51:00  뉴스핌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금리 인상을 통해 인플레이션을 낮출 필요가 있다면서도 연준은 긴축이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게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주식시장에서 긴축 통화 정책의 영향이 크게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조지 총재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연준이 금융환경의 긴축을 들여다보고 있지만 주식시장의 영향에 집중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밝혔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의 모습. [사진=로이터] 2022.03.31 ticktock0326@newspim.com

그는 "우리가 노력하는 것은 긴축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시장이 이해할 수 있도록 정책을 전달하는 것"이라며 "이는 특히 주식시장을 겨냥한 것은 아니지만, (주식시장의 특성상) 더 긴축 정책이 반영될 수 있는 것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뉴욕증시는 전일 일부 주요 지수가 4% 이상 하락한 팬데믹 이후 최악의 날 중에 하나였다. 더 높은 인플레이션과 연준의 긴축 정책 영향을 시장에 반영하면서 따라 주식 시장은 연초부터 변동성이 높아졌다.


이에 대해 조지 총재는 "투자자들이 연준이 설정한 더 높은 단기 이자율에 비춰 자산을 재평가하고 연준은 가격 책정에 중요한 벤치마크를 제공하기 때문에 (시장의) 변동성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조지 총재는 미국의 금리 인상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75bp와 같은 더 큰 폭의 금리 인상은 필요하지 않음을 시사했다.


그는 "연준이 신중히 움직이면서 이러한 금리 인상이 경제에 침투하도록 과정들이 어떻게 전개되는지를 지켜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당장은 50bp 인상이 적당하다고 더 (금리를) 올린다면 지금과는 상당히 다른 것을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준 정책의 영향에 대해 주시할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실제 주요 테스트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데이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 같은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경제의 다른 부문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을 미뤄볼 때 연준이 금리 인상과 대차대조표 축소를 통해 인플레이션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이 그의 관점이다.


그는 "우리는 수요와 관련해 인플레이션을 낮출 도구가 있고, 현재 금융환경은 긴축 정책이 시작되고 있으므로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데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이라고 강조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