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증시만한 투자처 없다" 공식 깨졌다…'지각변동' 자산시장 투자전략은
2022/05/22  06:00:00  뉴스핌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주식시장 만한 투자처가 없다던 월가 투자자들이 짐을 싸고 있다.


패닉장이 연출되면 어김없이 지원사격에 나섰던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유례없는 강력 매파로 변신하면서 당분간은 증시가 빛을 보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 이후 증시 활황장에 뛰어든 개인투자자만 2000만명에 달한다.


과거와 분명 달라진 시장 다이내믹에 베테랑 투자자들조차 수익을 내기가 어려운 장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초보 개미 투자자들의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가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빛 바랜 증시, 'TINA'는 옛말


지난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수년 동안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투자자들이 수익 추구를 위해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주식시장이었다. 'TINA(There Is No Alternative·주식 외엔 대안 없다)'가 정설이었다.


하지만 수십년래 최고치로 치솟은 물가를 잡기 위해 1980년대 이후 가장 강력한 매파로 변신한 연준이 시장 판도를 완전히 바꿔버렸다.


현재 시장은 올 초 제로 부근이던 기준 금리가 내년 초 3% 수준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 중으로, 가파른 금리 인상 전망은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충격을 초래하는 중이다.


미 증시 S&P500지수는 올해 들어 16%가 빠져 2008년 이후 최악의 수익을 기록할 처지다. 채권시장도 강력한 매도세가 나타나긴 마찬가지다. 미국채와 모기지담보증권, 투자등급 회사채 등을 아우르는 블룸버그 미국 종합채권지수 수익률은 올해 마이너스 9.4%다. 그나마 증시보다는 낙폭이 덜하다는 것이 위안거리다.


자산 시장에 몰아친 한파로 투자자들은 주식에서 빠져 나와 지난 10년 간 눈길도 주지 않았던 현금이나 만기가 1년이 되지 않는 T-bill(Treasury bill), 양도성예금증서(CD), 머니마켓펀드 등으로 자금을 옮기는 중이다.


레피니티브 리퍼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까지 일주일 동안 글로벌 머니마켓펀드로 514억달러가 유입돼 작년 10월 이후 최대 주간 유입액을 기록했다. 반면 주식 관련 상장지수펀드(ETF)에서는 4월 한 달 동안 192억달러가 빠져나가 2019년 이후 최대 월간 유출액을 기록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서베이에서 현금 비중을 평소보다 높게 두고 있다는 글로벌 펀드매니저들의 비율도 47%로 2020년 4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총 60억달러 자산을 운용하는 리젠트애틀랜틱 공동 최고투자책임자(CIO) 앤디 캐파이린은 "예전에는 사람들이 '수익률이 너무 낮은 채권은 별로이며, 대신 주식을 사겠다'는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주식은 내리기만 해서 안 사고 싶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 저가매수 사라진 시장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장이 조금만 떨어져도 저가매수세가 대거 유입되던 지난 10년과 달리 현재 시장에서는 유의미한 시장 반등을 견인할 만큼의 저가매수를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연준의 긴축 전환과 인플레이션, 코로나 팬데믹 락다운, 공급망 차질, 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지정학 변수 등 악재들이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주식시장에 대한 투자 심리가 완전히 식어버렸기 때문이다.


유례가 없는 시장 여건에 투자자들이 얼어버리면서 S&P500지수는 지난주까지 6주 연속 하락해 유럽발 부채 위기가 한창이던 2011년 이후 최장 하락을 기록했다.


코로나 팬데믹 급락장을 제외하고 가장 최근 폭락장이 있었던 지난 2018년의 경우 연준이 금리를 인상하겠다는 강한 신호를 주면서 시장 충격이 초래됐었는데, 당시 패닉장을 확인한 연준은 즉각 태도를 바꿔 시장 지원에 나섰고 S&P500은 다시 랠리를 펼칠 수 있었다. 덕분에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두 자릿수 수익률 달성이 가능했다.


연준 본부의 독수리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지만 이번엔 그러한 연준풋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이 투자자들을 머뭇거리게 하고 있다.


대부분은 40년여래 최고치로 치솟은 물가를 잡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연준이 증시 급락에 크게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JP모간은 증시 하락이 성장세를 다소 끌어내려야 하는 연준의 작업을 수월하게 할 것이라고 평가했고,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 로버트 덴트 역시 "지금까지 나타난 시장 상황은 성장세를 낮추고 제한적 수준인 공급에 맞춰 수요를 끌어내리기 위해 연준이 금융 여건을 타이트하게 가져가야 한다는 점에서 목표에 부합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당분간 리스크 줄이고 방어전략 취해야"


숨을 곳이 사라진 시장에서 투자자들은 연준의 인플레 통제 성공까지 얼마나 오랜 기간이 걸릴지, 그리고 그 사이 시장은 어떻게 반응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월가 전문가들은 연준이 물가를 목표치인 2% 부근까지 끌어내리면서 경기 침체까지는 초래하지 않는 연착륙이 가능하다는 시나리오와 결국은 침체가 초래되는 경착륙 시나리오를 모두 가정하고 있다.


연착륙에 성공한다면 기업 이익도 개선돼 증시 매력이 다시 높아질 수 있겠지만, 경착륙으로 귀결될 경우 채권 가격이 오를 전망이다.


하지만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들은 현 상황에서는 미 증시로 투자자들이 다시 돌아오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기업 실적이 한동안 부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모간스탠리 전략가들 역시 현 거시경제 상황이 "수십년래 가장 혼란스럽고 예측이 불가능한 상태"라면서 올해 경기 침체는 어떻게든 피해갈 수 있을지 몰라도 앞으로 상당한 리스크가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이어 투자자들이 당분간은 리스크를 줄이고 전반적인 자산시장 익스포저를 적게 가져가면서 방어적 투자 전략을 취할 것을 권고했다.


모간은 다만 일본 증시와 에너지 관련주, 지방채, 모기지담보증권 등은 상방 잠재력을 어느 정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