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강석우 "가곡에 담긴 감성, 많은 세대와 함께 나누고 싶어"
2022/05/26  00:12:00  이데일리
- 내달 9~10일 국립정동극장서 가곡 콘서트
- 라디오 청취자와 가곡 작곡 약속
- 직접 작사·작곡한 가곡 7곡 선봬
- 일상 속 경험과 감정 그대로 담아
- "시력은 회복…기회되면 라디오 또 진행할 것"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가곡엔 그 시절 사람들의 마음, 그리고 지금 시대는 가질 수 없는 감성이 있어요. 가곡을 들으며 느꼈던 행복을 우리 다음 세대에게도 물려주고 싶습니다.”

배우 강석우(65)가 직접 작사·작곡한 창작 가곡으로 관객과 만난다. 다음달 9일과 10일 서울 중구 국립정동극장에서 공연하는 ‘시를 노래하는 가곡 with 강석우’를 통해서다. 이번 공연에서 강석우는 2016년부터 매년 한 곡씩 발표해온 창작 가곡 7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배우 강석우가 지난 23일 서울 중구 국립정동극장에서 가진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강석우는 다음달 9~10일 국립정동극장에서 선보이는 ‘시를 노래하는 가곡 with 강석우’ 공연에서 창작 가곡 7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이영훈 기자)
창작 가곡 도전에 나선 이유가 궁금해 지난 23일 국립정동극장에서 강석우를 만났다. 그는 “라디오 방송(CBS ‘아름다운 당신에게’)을 하면서 가곡을 살리고 싶은 생각으로 매일 한 곡 이상의 가곡을 들려줬는데, 그 일환으로 7곡의 가곡을 작곡하겠다고 청취자와 약속했다”며 “이번 공연으로 그 약속을 지키게 됐다”고 설명했다.

작곡을 배운 적도, 작사를 해본 적도 없었다. 일상에서 얻은 영감이 자연스럽게 가곡으로 이어졌다. 근심 걱정은 하지 말라는 내용의 가사로 유튜브 조회수 10만건을 기록한 ‘내 마음의 왈츠’, 오스트리아 빈 여행 중 베토벤을 떠올리며 만든 ‘그날의 그 바람은 아닐지라도’, 영화 ‘겨울 나그네’로 인연이 있는 고(故) 최인호 작가의 시에 멜로디를 붙인 ‘밤눈’ 등 일상 속 소소한 경험과 감정을 가곡으로 풀어냈다. 강석우는 “작곡을 전혀 몰랐지만 막상 해보니 신기하게도 곡이 써졌다”며 “농담처럼 영감이 와서 자연스럽게 곡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에선 신곡 ‘시간의 정원에서’를 처음 선보인다. 그동안 옆에서 묵묵히 함께해준 아내에게 헌정하는 곡이다. 강석우는 “다른 남자들도 이 곡을 들으면 아내에게 헌정하는 의미를 공감하게 될 것”이라며 웃었다. 또한 “다시 가곡을 창작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팬데믹도 풀린 만큼 다시 여행을 다니면서 어떤 풍경이나 사람을 만나다 보면 또 다른 영감이 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석우가 가곡의 매력에 빠진 것은 중학교 때부터다. 음악 시간에 배운 가곡을 듣는 것도 부르는 것도 좋아했고, 지금도 가곡을 자주 흥얼거리며 부른단다. 그가 꼽은 가곡의 매력은 지금 시대엔 느낄 수 없는 감성이 녹아 있다는 점이다.

“‘동그라미 그리려다 무심코 그린 얼굴’(가곡 ‘얼굴’)이라는 가사는 지금은 상상하기 힘들죠. 요즘 같으면 ‘프사(프로필 사진)를 찍었어’라고 할 테니까요(웃음). 가곡은 예전의 모습을 그대로 고수하다 보니 많이 발전하지 못했어요. 가곡이 더 많은 사랑을 받기 위해선 좀 더 현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배우 강석우가 지난 23일 서울 중구 국립정동극장에서 가진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강석우는 다음달 9~10일 국립정동극장에서 선보이는 ‘시를 노래하는 가곡 with 강석우’ 공연에서 창작 가곡 7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이영훈 기자)
이번 공연의 초점을 가곡을 더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데 맞춘 이유다. 피아노,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클라리넷, 기타 등 실내악 편성으로 가곡의 매력을 보다 풍성한 음악으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소프라노 강혜정, 김순영, 바리톤 송기창, 이응광 등 국내 최정상 성악가들이 참여해 ‘청산에 살리라’ ‘내 맘의 강물’ ‘마중’ 등 한국 대표 가곡도 들려줄 예정이다. 강석우는 진행자로 무대에 함께 오른다. 이번 공연을 계기로 지역에서도 가곡 콘서트를 이어갈 생각도 있다.

강석우는 2015년부터 CBS 라디오 ‘아름다운 당신에게’를 진행하며 ‘클래식 전도사’ 역할을 했다. 그러나 올해 초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이후 시력 악화로 라디오 방송 하차를 결정해 아쉬움을 남겼다. 현재 시력은 회복돼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강석우는 “그동안 모든 생활의 중심이 라디오였는데, 라디오를 그만두고 나니 조금은 편안해졌다”며 “나중에 기회가 되면 클래식을 기반으로 다양한 음악을 소개할 수 있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