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박찬욱·송강호, 칸국제영화제 감독·남우주연상 수상
2022/05/29  04:56:24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박찬욱(왼쪽) 감독이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75회 칸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은 뒤 수상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AP뉴시스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 배우가 28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각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박찬욱 감독은 탕웨이와 박해일이 주연한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았다.

한국 감독이 칸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것은 20년만이다.

2002년 임권택 감독이 '취화선'으로 감독상을 받은 것이 최초였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사건을 수사하는 형사 해준(박해일분)이 사망자 아내 서래(탕웨이분)를 만나 의심과 끌림 속에서 갈등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찬욱은 칸영화제와 인연이 깊다.

2004년 '올드보이'로 심사위원대상을,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바 있다.

송강호는 일본 거장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연출한 영화 '브로커' 주연 배우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한국 배우가 칸에서 주연상을 받은 것은 2007년 배우 전도연이 이창동 감독의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이후 두번째다.

송강호는 또 2019년 출연작인 영화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받은데 이어 이번에 남우주연상까지 받으면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에 출연하고, 남우주연상까지 받은 최초의 한국 배우가 됐다.

송강호는 브로커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는 중년 남성(종목홈) '상현'을 맡았다. 상현은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기를 입양시키려는 인물이다.

한국 배우가 칸·베네치아·베를린 등 세계 3대 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1987년 고 강수연이 '씨받이'로 베네치아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물꼬를 틀었다.

2007년에는 전도연이 '밀양'으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고, 2017년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에서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남자 배우가 3대 국제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강호는 앞서 2006년 '괴물', 2007년 '밀양', 2009년 '박쥐', 2019년 '기생충' 등으로 칸영화제 연기상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한편 황금종려상은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영화 '트라이앵글 오브 새드니스(Triangle of Sadness)'에 돌아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