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지난해 결핵환자 2만2904명 … "가족 내 발병률 16배 높아"
2022/05/29  13:30:0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지난해 국내 결핵 환자가 2만2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가족 내 발병률은 일반인에 비해 16배, 집단시설에서 생활하는 밀착 접촉자는 2.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질병관리청이 발간한 '2021년 결핵 역학조사 통계집'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결핵환자 2만2904명 중 학교, 직장 등 집단시설에 소속된 사례는 31%인 7161건이었고, 나머지 1만5743건은 개인 환자였다.


결핵은 결핵균으로 생기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기침·재채기, 대화 등을 통해 전파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학교 비대면 수업,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되면서 결핵환자 수는 2019년 3만304명, 2020년 2만5350명에 비해 크게 줄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해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결핵환자의 가족과 집단시설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추가 환자 243명을 발견했다.


특히 결핵환자와 3개월 전부터 같은 공간에서 생활한 가족접촉자 2만6432명을 대상으로 한 역학조사에서 158명의 추가 결핵환자가 발견됐다. 인구 10만명 당 568.2명 꼴이다. 이는 일반인 결핵 발병률(10만명 당 35.7명)보다 약 16배 높은 수준이다. 질병청은 "그동안 역학조사에서는 결핵환자의 진술에만 의존해 가족접촉자를 파악했으나, 지난해부터 행정정보공동이용망과 연계해 동거인 수 확인 절차를 강화하면서 가족접촉자 중 추가 환자는 2020년(126명)보다 25%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학교 및 직장,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시설에 대한 역학조사에서는 접촉자 8만9215명 중 85명이 결핵환자로 추가 확인됐다. 2020년(102명) 대비 16.7% 줄어든 수치다. 접촉자 10만명 당 환자 수는 93.3명으로, 일반인 발병률보다 약 2.6배 높았다.


지난해 국내 잠복결핵 감염자는 총 1만6997명으로 진단됐다.


질병관리청은 현재 결핵 가족접촉자 검진 의료기관 580곳, 잠복결핵감염 치료 의료기관 560곳을 운영하고 있다. 검사와 치료 관련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백경란 질병청장은 "결핵 퇴치를 위해서는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환자와 잠복결핵 감염자를 조기 발견·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결핵 발병 고위험군인 결핵환자 가족 등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료기관· 지역사회의 협조가 지속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