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러, 104년 만에 디폴트 선언 거부…"우리 문제 아니다"
2022/06/28  03:15:45  뉴스핌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러시아가 서방의 제재로 인해 국채 이자를 지급하지 못해 1918년 볼셰비키 혁명 이후 104년 만에 디폴트(채무 불이행)를 맞게 됐지만 디폴트 판정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두 개의 외화 표시 국채에 대한 이자 약 1억 달러(약 1300억원)를 지급하지 못했다. 당초 만기일은 지난달 27일이었다.


러시아는 보도문을 통한 공식입장에서 "국채 의무가 발행 문서에 따라 완전히 이행됐음에도 불구하고, 국제 결제 기관이 미리 자금을 다 받고도 이 자금을 최종 수혜자에게까지 전달하지 못했으며 이에 필요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루블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어 "채권 발행 문서에 따르면 채무자 측의 (원리금) 지급이 없을 때만 디폴트가 되는데 이번에는 미리 5월 20일에 지급이 이미 이뤄졌다"면서 "이 경우 투자자들이 자금을 수령하지 못한 것은 미지급 때문이 아니라 발행 문서에 직접 규정되지 않은 제3자의 행동 문이지 우리 문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이 상황을 디폴트라 부를 근거를 찾을 수 없으며 디폴트 관련한 주장은 완전히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서방의 잇단 제재로 세계 금융 시스템에서 제외됐다. 미국이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 국부펀드와의 거래를 전면 금지했으며 국제결제시스템 스위프트(SWIFT)에 접근할 수 없다. 


시장에서는 이번 사태가 러시아 경제에 미칠 영향을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