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美 물가 지표 대기하며 소폭 하락
2022/06/28  05:28:40  뉴스핌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미국 뉴욕증시는 2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2.42포인트(0.20%) 내린 3만1438.26에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63포인트(0.30%) 빠진 3900.11,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83.07포인트(0.72%) 하락한 1만1524.55로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기술적 반등을 모색했지만 내구재수주가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상 속에 경기 침체 신호를 주목하고 있다. 만약 경기 침체 신호인 경제 지표가 부진하게 나올 경우 연준이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미국 내구재 수주는 예상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다.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 속에서도 기업들이 여전히 활발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 상무부는 5월 내구재 수주 실적이 전월 대비 0.7% 늘었다고 발표했다. 직전월인 4월 0.4%(수정치) 늘어난 데서 증가세가 한층 강화된 것이자 0.1% 늘어날 것이란 월가 전망도 크게 웃돌았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에 따라 시장은 오는 30일에는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5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에 주목하고 있다.


업종별로 보면 유가 회복이 에너지 기업의 주가를 끌어올렸다. 


브라이트 트레이딩 LLC의 트레이더인 데니스 딕은 로이터 통신에 "지난주에 좋은 랠리를 펼쳤기 때문에 오늘 쉬어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지난주에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이 오늘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종목"이라고 밝혔다.


인프라스트럭쳐 캐피탈 메니지먼트의 최고 투자 책임자인 제이 햇필드는 "우리는 분기에 바닥을 쳤다고 생각한다"면서 "6월은 실적 발표가 거의 없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약하며,  우리는 6월까지 저점에 도달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종목별로 보면 골드만삭스가 로빈후드(HOOD)에 대해 투자의견을 매도에서 중립으로 업그레이드한 후 주가는 상승했다. 반면 골드만삭스는 코인베이스(COIN)에 대한 등급을 매수에서 매도로 하향 조정하면서 주가는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산 원유 가격에 상한제를 도입할 경우 유가 공급에 미칠 영향에 주목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95달러(1.8%) 오른 배럴당 109.5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달러는 소폭 하락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지수)는 전장보다 0.25% 내렸으며 유로는 달러 대비 0.25% 상승한 1.0584달러를 기록했다.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 8월물은 온스당 5.50달러(0.3%) 내린 1824.80달러에 마감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