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마감시황
2022/06/29  08:37:00  인포스탁
6/28(현지시간) 뉴욕증시 큰 폭 하락, 다우(-1.56%)/나스닥(-2.98%)/S&P500(-2.01%) 경제 지표 부진 속 경기 침체 우려 부각(-)

이날 뉴욕증시는 소비자 신뢰지수 등 주요 경제지표 부진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경기 침체 우려가 재부각되며 3대 지수 모두 큰 폭 하락.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1.56%, 2.01% 하락했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2.98% 급락.

이날 발표된 6월 소비자 신뢰지수, 6월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 제조업지수 등 주요 경제지표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 콘퍼런스보드는 6월 소비자신뢰지수가 98.7을 기록했다고 발표. 이는 5월 기록한 103.2보다 하락한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100도 하회하는 수치임. 특히, 2021년 2월 이후 최저치임. 6월 현재 여건 지수는 전월 147.4에서 147.1로 소폭 하락했고, 6월 기대지수는 전월 73.7에서 66.4로 크게 떨어졌음. 6월 기대 지수는 2013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임.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은 6월 제조업 지수가 마이너스(-) 19를 기록했다고 발표. 이는 전월치인 -9보다 크게 하락한 수준이며,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5도 밑돌았음.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가 집계한 계절 조정 4월 전미 주택가격지수는 연율 20.4% 상승했음. 이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전월치(20.6% 상승)에 비해 소폭 둔화한 것으로,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음. 주택 상승률이 둔화한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임.
이 같은 경제 지표 부진 속 경기 침체 우려가 재부각되면서 증시 하락을 이끌었음. 최근 골드만삭스, S&P 등이 미국의 경기 침체 가능성을 상향 조정한 가운데, UBS도 경기 침체 가능성을 26%로 높였음. 이는 지난 4월 13%로 경기 침체 가능성을 전망한 후 두 배로 올린 것임.

한편,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는다고 밝혔으며, 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50bp나 75bp의 금리 인상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했음. 윌리엄스 총재는 CNBC 인터뷰에서 "침체는 당장 우리의 기본 논거가 아니다"라며, "나는 경제가 강하다고 생각한다. 분명 금융 환경이 긴축됐고 올해 성장이 지난해와 비교해 약간 둔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 이어 “현행 1.5~1.75%인 기준 금리가 올해 3~3.5%까지, 내년 어느 시점에 4%까지 오를 수 있다고 예상하면서, 다음 회의에서 50bp나 75bp 금리 인상이 논의될 것 같다”고 언급했음.

다만,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규제 완화 소식 등은 긍정적으로 작용. 중국은 이날 해외 입국자와 밀접 접촉자들의 격리 기준을 기존 21일에서 10일로 단축했음. 또한, 베이징은 신규 감염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격리자들의 코로나19 검사 기준을 완화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짐.

이날 국제유가는 원유공급 우려 지속 등에 상승.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2.19달러(+2.00%) 상승한 111.76달러에 거래 마감.

이날 채권시장은 PCE 물가 지표 발표를 앞두고 6월 소비자 신뢰지수 부진 속 약세를 이어갔고, 달러화는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속 강세를 기록.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수요 둔화 우려 등에 하락.

업종별로는 대부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재생에너지, 소매, 소프트웨어/IT서비스, 기술장비, 산업서비스, 경기관련 소비재, 개인/가정용품, 제약, 의료 장비/보급, 자동차, 통신서비스 업종 등의 하락세가 두드러짐. 종목별로는 애플(-2.98%), 마이크로소프트(-3.17%), 아마존(-5.14%), 알파벳A(-3.30%), 메타(-5.20%), 넷플릭스(-5.04%), 엔비디아(-5.26%), 테슬라(-5.00%) 등 대형 기술주들이 동반 하락했고, 나이키(-6.99%)가 전일 장 마감 후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지만, 향후 실적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큰 폭 하락. 반면, 中 코로나19 입국 규제 완화 소식에 윈 리조트(+3.15%), 라스베가스 샌즈(+4.04%) 등이 상승했고, 퀄컴(+3.48%)이 내년 하반기 신형 아이폰에도 5G칩을 독점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제기되며 상승.

다우 -491.27(-1.56%) 30,946.99, 나스닥 -343.01(-2.98%) 11,181.54, S&P500 3,821.55(-2.01%), 필라델피아반도체 2,642.07(-2.63%)






Copyright ⓒ 인포스탁(www.infostock.co.kr)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