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1310원대 뚫은 환율…"최악 땐 1400원대 넘어갈 수도"
2022/07/07  00:01:01  이데일리
-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 경신
- 연준 긴축에 무역수지 적자 등 추가 상승 할 듯
- 한미 통화스와프 기대…현실화 가능성은 적어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극에 달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장중 1310원대마저 돌파했다. 미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7월 이후 약 13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더 큰 문제는 아직 경기침체가 현실화하기 전 우려감만으로 환율이 급등했단 점이다. 올해 연말, 길면 내년 상반기까지 달러화의 추가 강세가 나타나 환율이 1350~1400원대까지 추가 상승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장단기 채권 금리 역전, 위험자산 급락…경기침체 우려 절정

6일 외환, 채권 시장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이날 장중 1310원대를 돌파했다. 환율은 전일 8.20원 오른 1308.50원에 시작한 뒤 1311.0원까지 올랐다가 외환당국의 개입 경계 등에 상승폭을 일부 반납하고 6.0원 오른 1306.30원에 마감했다. 장중 고가, 종가 기준 모두 2009년 7월 13일 기록한 1315.0원 이후 약 13년 만에 최고치다.

이날 환율이 1310원대를 뚫은 것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달러화가 초강세를 보인 탓이다.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현지시간 이날 오전 2시 50분께 전일 대비 0.05포인트 내린 106.46을 기록, 2002년 11월 이후 약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러시아가 이달 중순부터 유로존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일본에 대한 석유·가스 공급 중단 가능성까지 들고 나와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에 기름을 부었다.

경기침체 전조 가능성을 나타내는 국채금리 장단기 역전 현상도 이어졌다. 미 국채 금리는 2.8%대에서 장기 금리인 10년물 금리가 2년물 금리 연 수익률보다 낮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채권 금리는 장단기 지표 금리까진 아니지만 2년물과 3년물 금리가 각각 3.269%, 3.239%로 역전 현상을 보였다.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 확대로 코스피 지수도 2%대 급락해 1년 8개월만에 2300선이 깨지면서 원화 하락 압력을 가중시켰다. 최근 무역수지 적자로 외국인 투자자의 국내증시 순매도 행렬이 지속돼 원화 자산의 추가 추락 가능성도 점쳐진다.

1350원대 넘볼 것…원화 가치 추락에 통화스왑 기대감

외환시장에서는 환율의 단기 고점을 1350원 이상까지도 열어둬야 한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데일리가 이날 국내 증권, 선물회사 4곳을 상대로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평균적으로 환율의 다음 단기 고점은 1350원대 수준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환율의 고점 시기는 올해 연말에서 물가, 경기 등의 상황에 따라 내년 상반기까지도 늦춰질 수 있다면서 전반적으로 우상향하는 그림을 예상했다.

문홍철 DB금융투자(종목홈) 연구원은 “아직 경기침체 우려가 나타나는 초입 국면임에도 환율이 1310원대를 뚫고 올랐으나 부동산 폭락 등 최악의 상황은 아직 더 남아 있어 1400원대까지도 튈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으로 올 1분기부터 환율이 1200원을 넘어 가파르게 오르자 외환당국은 1분기에만 약 10조원 규모(83억1100만달러)에 달하는 달러를 팔아 환율을 방어했다. 외환보유액은 3월 이후 4개월 내리 감소했다. 특히 지난 6월에는 94억달러 이상 줄었는데, 이는 2008년 11월 금융위기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당국이 시장 개입 메시지를 내고 실제 조치도 이어가는 데도, 환율의 기조적인 상승 흐름이나 속도를 제어하기 벅찬 모습이 이어지면서 일각에서는 한미간 상설 수준에 준하는 통화스와프 체결이 조속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다만 외환시장 관계자들은 팬데믹 위기 등 실제 경제위기가 닥치지 않은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한미 통화스와프가 체결될 확률은 높지 않을 것으로 봤다.

은행권의 한 외환 연구원은 “정부에서도 통화 스와프 이야기를 띄우고 환율도 계속 오르면서 한미 간 상성 스와프 체결에 대한 기대가 커진 것 같으나 실제로 연준이 이를 체결해줄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한다”면서 “경기 위기 상황도 아니고 원화 이외에 유로화나 엔화 등 타국통화 가치도 모두 떨어지는 상황에서 정당한 명분을 찾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환율이 1310원을 넘었음에도 달러 조달 시장인 외화스왑시장은 견고한 편이다. 스와프 베이시스는 통화스와프(CRS)와 이자율스와프(IRS)의 금리 차이인 스와프 베이시스폭은 1년 구간이 전날 85.50bp에서 80.50bp로 줄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