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1박에 30만원' 폭우 틈타 가격 올린 숙박업소에 원희룡 "분노한다"
2022/08/11  01:30:0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최근 수도권에 내린 폭우로 퇴근길 교통 대란이 벌어진 틈을 타 일부 숙박업소가 객실 가격을 평소보다 대폭 올린 데 대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강하게 비판했다.


원 장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지난 8일 숙박 플랫폼에 표기된 모텔비와 관련 "남의 어려움을 이용해 돈을 벌려는 행태에 분노한다"고 지적했다.


원 장관이 글과 함께 올린 한 숙박 플랫폼을 캡처한 사진을 보면 이날 모텔들의 하룻밤 숙박료는 25만~30만원이다.




하지만 이같은 가격은 평소 시세보다 높은 이른바 '바가지요금'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지난 8일 25만원에 예약 가능했던 역삼역 부근 모텔은 10일 가장 비싼 객실 기준 9만원이다.


이와 관련 원 장관은 "관계부처에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과 피해보상을 적극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