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 마감시황
2022/08/11  08:37:00  인포스탁
제목 : 뉴욕 마감시황
8/10(현지시간) 뉴욕증시 급등, 다우(+1.63%)/나스닥(+2.89%)/S&P500(+2.13%) CPI 상승률 둔화(+)

이날 뉴욕증시는 대표적 인플레이션 지표인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크게 둔화된 데 따른 안도감이 커지면서 3대 지수 모두 급등.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1.63%, 2.13% 급등했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2.89% 급등.

7월 CPI 상승률이 시장 예상치를 하회하는 등 크게 둔화된 모습을 보이면서 투자 심리가 개선되는 모습. 개장 전 美 노동부가 발표한 7월 CPI는 전년동월대비 8.5% 상승했음. 이는 지난 6월 41년 만에 최고치인 9.1% 상승률을 크게 밑도는 수치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8.7%에도 못 미쳤음. 휘발유와 연료유 등 에너지 가격이 크게 하락하면서 물가 전반이 내려갔음. 전월대비로는 변화가 없어 6월의 1.3% 상승과 시장 예상치 0.2% 상승을 모두 밑돌았음. 변동성이 큰 음식료와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CPI에서도 전년동월대비 5.9% 상승, 전월대비 0.3% 상승해 시장 예상치를 모두 밑돌았음. 이에 일각에서는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으며, 연방준비제도(Fed)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자이언트스텝(종목홈)’을 밟을 것이라는 예상이 다 소 누그러졌음.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Fed가 9월 회의에서 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56.5%에 달해 전장의 32%에서 크게 오른 반면, 0.75%포인트 인상 가능성은 43.5%로 전장의 68%에서 하락했음.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지표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평가하면서도 8.5%의 물가상승률은 기뻐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언급했음. 에번스 총재는 Fed가 연말까지 금리를 3.25%~3.5%까지 인상하고, 내년에도 3.75%~4%까지 올릴 것으로 전망했음.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 총재는 이번 CPI가 자신의 금리 인상 경로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Fed가 올해 말까지 기준금리를 3.9%까지 인상하고 내년에 4.4%까지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음.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인플레이션이 완화할 수 있다는 징후를 보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음. 바이든 대통령은 "사람들은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면서도 "지난달 인플레이션은 제로(0)"라고 강조했음.

한편, 美 상무부가 발표한 6월 도매재고는 전월대비 1.8% 증가한 8,954억 달러를 기록해 수정된 전월 증가율 1.9%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1.9% 증가를 모두 밑돌았음. 전년동월대비로는 25.5% 증가.

이날 국제유가는 美 휘발유 재고 감소 등에 강세.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1.43달러(+1.58%) 상승한 91.93달러에 거래 마감.

이날 채권시장은 예상치를 하회하는 7월 CPI 등에 따른 물가 고점 인식 속 혼조세를 나타냈고, 달러화는 약세를 기록.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소폭 상승.

업종별로는 모든 업종이 상승한 가운데, 재생에너지, 화학, 자동차, 기술장비, 통신서비스, 의료 장비/보급, 소프트웨어/IT서비스, 경기관련 서비스업, 운수, 제약, 금속/광업, 산업서비스, 경기관련 소비재, 소매, 에너지 업종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짐. 종목별로는 7월 CPI 안도감 속 기술주 중심으로 투자 심리가 살아나며 최근 급락했던 엔비디아(+5.92%), 마이크론 테크놀로지(+3.80%) 등 반도체 업체들이 큰 폭으로 상승했고, 애플(+2.62%), 마이크로소프트(+2.43%), 아마존(+3.53%), 알파벳A(+2.63%), 메타(+5.82%), 넷플릭스(+6.16%) 등 대형 기술주들이 동반 상승. 테슬라(+3.89%)는 머스크 CEO의 69억 달러 규모 주식 매도 소식에도 상승. 수소연료전지업체 플러그파워(+16.66%)는 시장 예상치를 밑돈 실적 발표에도 최근 통과된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의 수혜 종목으로 거론되면서 급등. 반면, 햄버거 체인 업체 웬디스(-1.75%)는 시장 예상치를 밑돈 매출을 발표하면서 하락.

다우 +535.10(+1.63%) 33,309.51, 나스닥 +360.88(+2.89%) 12,854.81, S&P500 4,210.24(+2.13%), 필라델피아반도체 2,988.71(+4.25%)
Copyright ⓒ 인포스탁(www.infostock.co.kr)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