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트럼프, 압수수색에 꼬리 잡혔나...기밀문서 확보·핵무기 서류 반출 의혹
2022/08/13  02:45:39  뉴스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연방수사국(FBI)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거처 압수수색을 둘러싼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12일(현지시간) FBI 수사요원들이 압수수색을 통해 11건의 기밀 문서를 찾아냈다거나, 압수수색 대상에는 핵무기 관련 문서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하고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마라라고를 압수수색했던 FBI 요원들이 특수 정부 시설에서만 보관될 수 있는 일급 기밀 서류를 포함해 11건의 기밀 문서를 발견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FBI가 압수수색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확보하려고 했던 문서 중에는 핵 무기 관련 기밀 문서도 포함돼 있었다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다만 이 문서가 압수수색을 통해 FBI가 핵무기 문서를 확보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FBI는 지난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인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전례가 없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압수수색에 미국 사회와 정치권은 발칵 뒤집혔다. 언론들은 이번 압수수색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시 무단으로 기밀 문서를 자택으로 유출한 혐의와 연관돼 있다고 보도했지만, 법무부는 이에 대해 함구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검찰 출두를 위해 뉴욕의 트럼프 타워를 나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2.08.10 kckim100@newspim.com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의 압수수색 당시 이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먼저 공개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그는 사법당국의 이같은 행위가 자신의 대선 재출마를 막으려는 정치적 의도에 의해 이뤄졌다면서  이는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했고,  공화당도 일제히 엄호에 나섰다. 


급기야 메릭 갈랜드 법무장관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압수수색이 왜 필요했고, 무슨 내용을 담고 있는 지를 밝히기 위해 법원에 수색 영장의 공개를 요청했다며 정면 대응에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만약 핵 무기 기밀 문서와 같은 국가 안보에 직결된 민감한 문서들을 관계 법령과 규정을 어기고 임의로 반출했다면 엄청난 비판과 함께 사법 처리 압박에 직면하게 될 전망이다.


CNN 방송들은 핵 무기 관련 문서가 마라라고 리조트로 반출됐다면, 이곳을 방문한 해외 유력 인사나 정보기관에 넘어가거나 노출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핵 무기 문서와 관련한 보도에 대해 날조된 것이라고 일단 반박했다. 그는 전날 갈랜드 장관의 전날 압수수색 영장 공개 요청 언급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과 관련 서류를 즉각 공개하라"고 응수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