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AI가 끌어올리는 증시…거품 우려도
2023/02/09  05:01:32  이데일리
- 미 IT 공룡 AI 챗봇 경쟁에 코스피도 ↑
- 삼성전자(종목홈)·네이버 등 반도체·인터넷주 훨훨
- 챗GPT 열풍에 AI 관련주 주가상승률 상위 '접수'
- 중장기 성장성 크지만…'알파고' 테마주 추락 재현 우려

[이데일리 양지윤 장영은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투자한 대화형 인공지능(AI) 챗GPT가 돌풍을 일으키면서 국내외 증시가 연초부터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구글에 이어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 등이 줄줄이 도전장을 던지는 등 AI 기술 경쟁이 심화될 조짐을 보이자 직간접적인 수혜가 예상되는 기업들에 투자심리가 몰리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 행보가 막바지에 다다랐다는 관측도 글로벌 기업들의 AI 챗봇 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다만 증권가에서는 증시가 박스권 흐름 속에서 테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종목장세 성격이 강한 만큼 실체나 성과가 없는 AI 관련주에 ‘묻지 마 투자’를 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미국 IT 공룡 AI 챗봇 경쟁에 반도체·인터넷주 훨훨

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0.40(1.24%) 오른 2482.13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6.47포인트(0.84%) 상승한 779.26에 마감했다.

전날 파월 연준 의장이 매파(통화긴축 선호)적인 기조 속에서 디스플레이션(인플레이션 완화)을 언급하면서 미국 증시에 안도감이 유입되자 국내 증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3거래일 만에 유입된 것도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미국 정보기술(IT) 업계의 공룡들이 잇따라 AI 챗봇 경쟁에 뛰어들면서 국내 증시에서도 직간접 수혜가 예상되는 반도체, 인터넷 대형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이날 네이버(NAVER(종목홈)(035420))는 4.56%,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종목홈)(000660)는 각각 1.78%, 4.30% 올랐다. 네이버는 AI 기반 프로젝트 기대감에 주가가 급등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AI 반도체 수요가 증가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주가가 뛰었다.

전날 파월 의장의 발언을 앞두고 방향성을 잡지 못하던 뉴욕 증시의 상승 마감을 이끈 것도 AI 관련주다. 파월 의장은 7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이코노믹클럽에서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칼라일 공동창업자 겸 워싱턴DC 이코노믹클럽 회장과의 토론에서 “디스인플레이션의 과정이 순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고용과 같은 경제 지표가 강력할 경우 시장 예상보다 더 많은 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다”며 매파적 발언을 이어갔다.

하지만 시장은 인플레이션 하락 등의 언급에 주목하면서 상승세로 가닥을 잡았고, 이를 견인한 것이 AI 관련주다. 이날 자사 검색엔진 ‘빙’에 오픈AI와 같은 챗봇 기술을 도입한다고 밝힌 MS는 4.20% 급등하며 투자심리 개선에 기여했다. 전날 AI 서비스 ‘바드’의 출시를 공식 발표한 구글은 4.61% 뛰었다. AI 구동에 쓰이는 고성능 반도체 설계 능력을 갖춘 엔비디아와 AMD도 각각 5.14%, 2.66% 상승했다. 나스닥시장에 상장된 중국 최대 검색엔진 기업 바이두도 12.15% 급등했다. 바이두는 챗GPT와 비슷한 ‘어니봇’에 대한 내부 테스트를 다음달 마무리하고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장기 성장성 높지만…단기 과열 우려도 커져

AI 관련주는 연초 챗GPT가 주목을 받으면서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연초부터 이날까지 국내 증시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10개 종목 중 5개는 AI관련주였다. 상승률 1위는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코난테크놀로지(종목홈)(402030)로 주가 상승률이 무려 245.84%에 이른다. 10위권 내에 포진한 오픈엣지테크놀로지(종목홈)(394280)(142.24%), 유엔젤(종목홈)(072130)(130.56%), 비플라이소프트(종목홈)(148780)(127.07%), 씨이랩(종목홈)(189330)(117.16%) 등도 주가가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각국 중앙은행들의 가파른 금리 인상과 강달러 기조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시장 리스크 지표가 완화된 덕이다. 이런 분위기로 최근 성장주를 중심으로 테마주에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증권가에서는 글로벌 IT 대기업들이 앞다퉈 AI 기술을 선보이고 있어 중장기 성장성이 높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다만 AI관련주가 챗GPT발(發) 테마로 엮여 있는 만큼 리스크를 염두에 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테마주의 경우 투자의 기본이 되는 밸류에이션과 실적, 펀더멘털과 무관하게 관련 산업이 성장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에 오르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가격 급락 위험이 크다는 얘기다. 대표적인 예가 이세돌 9단과 구글 알파고의 싸움이 펼쳐졌던 2016년 국내 증시 상황이다. 인간과 AI의 역사적 대결로 주목 받으며 강세를 보였던 AI 관련주들은 재료가 소멸되자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다.

양해정 DS투자증권 연구원은 “올 들어 시장 불확실성이 줄고 경기침체 가능성도 우려만큼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테마성이 짙은 성장주가 주목받는 것”이라며 “AI 산업은 중장기적으로 성장성이 높지만 기업들의 사업이 시장에 안착하기 전까지는 주가 변동성이 클 수 있어 긴 호흡으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