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매파 연준 우려 재부각에 하락 마감
2023/02/09  06:21:28  뉴스핌

[실리콘밸리=뉴스핌] 김나래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는 8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7.68포인트(0.61%) 하락한 3만3949.01로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6.14포인트(1.11%) 내린 4117.8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03.27포인트(1.68%) 하락한 1만1910.52로 집계됐다.


미 연방준비제도 건물 [사진=로이터 뉴스핌]

뉴욕증시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에 이어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에 주목하며 하락했다. 최근 1월 고용 보고서 발표 이후 강한 고용 증가세에 연준의 긴축이 예상보다 오래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다시 불거졌다.


전날 파월 의장은 디스인플레이션이 시작됐다면서도 이 과정에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또한 예상보다 지표가 강하면 더 높은 금리 인상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날 연준 고위 인사의 발언도 시장에 부담이 됐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몇 년 동안 높은 금리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의 최종 기존 금리는 5~5.25%가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윌리엄스 연은 총재는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몇 년간 충분히 제약적인 정책 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종목별로 보면 구글(GOOG)은 챗GPT의 대항마로 야심 차게 선보인 'AI 바드'가 오답을 내놓은 사실이 알려지며 정확성 우려가 커지며 주가는 7.45% 하락했다.


우버(UBER)의 주가는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 발표에 5.53% 상승했다.


미 달러화는 상승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지수)는 전장보다 0.07% 올랐으며 유로는 달러 대비 0.16% 하락한 1.0713을 기록했다.


미국 유가는 원유재고가 7주 연속 증가했다는 소식에도 수요에 대한 기대가 유지되며 상승했다. 3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33달러(1.72%) 오른 배럴당 78.4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상승 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5.90달러(0.3%) 상승한 1890.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