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韓, 11년만에 안보리 재진입...'북핵 등 발언권 강화'
2023/06/07  01:08:13  뉴스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한국이 11년만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비상임이사국에 선출됐다. 


유엔은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총회 비상임이사국 선출 투표를 실시, 2024년~2025년 임기의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을 선출을 선출했다. 


한국은 투표에 참여한 192개 회원국 중 180개국의 찬성표를 받아 무난히 선출됐다.  비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되려면 총회에서 투표한 회원국 중 3분의 2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만 한다. 


이날 투표는 대륙별로 아태지역에서 1개국, 아프리카에서 2개국, 중남미에서 1개국, 동유럽 1개국을 각각 선출했다. 


유엔 총회. [사진=블룸버그]

한국은 아태그룹에서 단독 후보로 나섰기 때문에 무난한 선출이 예상됐었다. 다만 우크라이나 전쟁과 미중 갈등, 북핵 문제로 서방 대 중국·러시아의 분열 구도가 심각하다는 점에서 한국이 득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한국이 비상임이사국으로 안보리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한국은 유엔 가입 5년 후인 1996년~1997년 첫 비상임이사국에 선출됐었고, 이후 2013년~2014년에 다시 안보리에 진입한 바 있다. 


안보리는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5개 상임이사국과 2년 임기의 10개 비상임이사국으로 구성된다. 


비상임이사국은 거부권이 없지만, 유엔 안보리 논의와 표결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안보리 순회 의장국도 맡게된다.


주유엔 대사관측은 이번 한국의 비상임이사국 진출은 유엔과 국제무대에서 외교적 지평을 확대하고, '글로벌 중추국가'로의 역할과 지위를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은 이번 비상임이사국 선거 공약으로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평화유지(PKO)·평화구축에 대한 기여 ▲여성과 평화 안보에 대한 기여 ▲사이버안보에 대한 기여 ▲기후변화 극복에 대한 기여 등을 제시한 바 있다.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과 도발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유엔 안보리에서의 한반도 문제 논의와 대북 제재 등을 적극 추진하면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적극 개진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국은 그동안 북핵 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안보리 회의가 열리면 이사국이 아닌, 이해당사국 자격으로 참가해 입장을 표명해왔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