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책]문재인·박찬욱·유시민…독서가들의 ‘책’ 이야기
2023/06/07  03:10:00  이데일리
- 김언호의 서재 탐험
- 김언호|288쪽|한길사
- 12인의 독서가들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영화감독 박찬욱에 따르면 그의 영화 원천에는 ‘독서’가 있다. 평소 영화를 보면서 보내는 시간보다 책을 읽는 시간이 더 많다고 말할 정도다. 소문난 애서가(愛書家)이자, 권독가(勸讀家)인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책이란 민주주의를 의미하며 그것을 구현하는 힘이라고 했다. 전직 정치가이자 저술가인 유시민은 책이 희망이라고 말한다. 정치는 자신을 소모하지만 책 읽기(쓰기)는 자아를 축적케 한다며 좋은 정치를 도와주는 책 쓰기(읽기)를 하고 싶다는 게 그의 포부다.

‘김언호의 서재탐험’은 독서가 12인의 오늘을 있게 한 ‘책’에 관한 이야기다. 47년째 출판 외길을 걸어온 김언호 한길사 대표가 이들과 직접 대화하고 써낸 ‘독자론’이다. 책의 힘을 환기하고 독서와 삶에 대한 담론을 펼친다.

‘책방지기’가 된 문 전 대통령과 나눈 대담에서는 책에 대한 애정이 곳곳에서 드러난다. 책을 쉽게 구할 수 없었던 어린 시절, 문 전 대통령이 맨 먼저 읽은 책은 세 살 많은 누나의 교과서였단다. 1972년 대학에 들어가서는 리영희 선생의 ‘전환시대의 논리’를 읽고 큰 영향을 받았다고 했다.

박찬욱 감독은 이문구 작가의 ‘관촌수필’을 충격을 받은 작품으로 꼽았다. 단어 하나, 문장 하나를 조탁해 만든 아름다운 작품이라는 것. 아버지가 사다 준 ‘을유세계문학전집’은 그의 중·고교시절 그가 씨름한 주제였다. 그의 문학적 지향을 형성케 한 책들이다.

유시민이 읽고 써낸 책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주제와 맞닿아 있다. “나는 무엇인가. 나는 누구인가. 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는 것이 좋은가”라는 질문들은 피해갈 수 없는 물음이란 생각에서다.

책들의 사연과 뒷이야기, 시인 장석주, 번역가 김석희, 강금실 변호사 등 독서가 12인이 추천하는 책들은 덤이다. 저자는 “한 권의 책 이야기는 또 다른 책 이야기로 이어진다”면서 “책 읽는 사람들은 이미 ‘아름다운 친구’가 된다”고 강조한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