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심판 몰래 송민규 때린 우즈벡 선수...경기도 매너도 ‘하수’
2023/10/05  00:00:47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을 잡고 한일전 결승 진출에 성공한 가운데, 우즈벡 선수들의 비 매너 플레이가 논란이다.

(사진=SNS 갈무리)
4일 오후 9시 중국 항저우의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시작된 한국-우즈베키스탄 4강전은 정우영이 멀티골을 터트리며 2대 1로 결승전에 진출했다.

우즈벡 선수들은 전반전부터 이강인에 팔꿈치를 쓰는 등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후반 27분에는 부리예프가 패스를 받아 침투하는 조영욱에 무모한 태클을 걸기도 했다. 조영욱은 정강이를 부딪쳐 고통스러워하는 표정으로 넘어졌고, 태클을 건 부리예프도 고통을 호소하며 자리에서 누워 일어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우즈벡 선수인 다브로노프가 송민규를 심판 몰래 때리는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그대로 포착됐다.

송민규는 누워 있는 부리예프 선수 옆에 공을 가져다놓으며 프리킥 자리를 확보했다. 그러자 다브로노프가 다가와 송민규의 오른쪽으로 바짝 붙더니, 심판이 다른 곳을 보는 사이 왼손으로 재빨리 등을 가격했다. 등을 맞은 송민규가 다브로노프에 항의하며 다가가자 다브로노프는 송민규의 어깨를 강하게 밀치기도 했다. 이후 다브로노프는 사과를 하는 듯 송민규 선수의 얼굴에 한 손을 대다가 다시 손에 힘을 실어 얼굴을 밀치는 모습도 보였다.

송민규 선수 얼굴을 툭 치는 우즈벡 선수. (사진=SNS 갈무리)
한편, 거친 태클을 걸고 경기장에 누워 있던 부리예프는 결국 심판으로부터 레드 카드를 받고 퇴장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