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송영길 13시간 조사받고 귀가… 檢, 추가 조사 없이 영장 검토할 듯
2023/12/09  02:57:10  아시아경제

더불어민주당 돈봉투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8일 검찰에 출석한 송영길 전 대표가 13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최재훈)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송 전 대표의 정당법 위반,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200쪽 분량의 질문지를 토대로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실에 올라가기 전 기자회견에서 묵비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던 송 전 대표가 실제 주요 질문에 대한 답변을 거부하면서 이날 조사는 피의자의 동의가 필요한 심야조사(오후 9시∼오전 6시)가 시작되기 전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전 대표는 이후 1시간가량 검사가 작성한 피의자 신문조서를 열람한 뒤 오후 10시 7분께 청사를 빠져나왔다. 조사 전 과정은 모두 영상으로 녹화됐다.


송 전 대표는 검찰에서 주는 밥은 먹을 수 없다는 이유로 점심과 저녁 식사를 모두 청사 밖에서 해결했다.


검찰은 외곽 후원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연구소'를 통한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먼저 조사한 뒤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관련 혐의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대표가 검찰에서 진술하지 않고 판사 앞에서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검찰은 추가 소환 조사 없이 송 전 대표의 신병처리 문제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송 전 대표가 수사 초기부터 줄곧 혐의를 부인해 온 점과 검찰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점, 관련자들과 진술을 맞추거나 증거인멸에 나설 가능성이 있는 점 등에 비춰 송 전 대표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는 예정된 수순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날 조사를 마치고 나온 송 전 대표는 "의원들 소환한다고 언론플레이하며 총선까지 가면서 민주당 이미지를 안 좋게 만들려는 의도가 될 수밖에 없다"라며 "공직선거법도 6개월이 끝나면 공소시효가 종료되는데 전당대회는 훨씬 비난가능성이 작고 자율성이 보장된 당내 잔치인데 이를 가지고 특수부가 수사하는 것은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수부 수사는 후퇴가 없다. B가 안 되면 C라도 잡아서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기소하려는 것이 관행"이라며 "애초에 이 사건을 공공수사부나 형사부에 맡겼다면 충분히 진술해서 종결 처분을 기대할 수가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돈봉투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무소속 윤관석 의원을 언급하며 "3선 국회의원을 저렇게 장기간 구속시킬 만큼 그렇게 중대한 범죄냐.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그 정도 했으면 풀려날 때가 됐다"고 말했다.


또 돈봉투 수수 의원들에 대한 조사가 이어질 것 같다는 질문에는 "이어질 수가 없다고 본다. 그게 말이 되느냐"라며 "그 정도 액수 가지고 지금까지 검찰이 수사한 역사가 없다"고 답했다.


송 전 대표는 검찰이 정치적 수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할 수밖에 없고, 다시 소환하더라도 진술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송 전 대표는 계속 자신은 몰랐던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번 의혹과 관련해 앞서 재판에 넘겨진 윤 의원과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자금을 조달한 '스폰서'로 지목된 사업가 등은 법정에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돈봉투가 전달된 사실 등 일부 혐의를 인정하면서 송 전 대표에게 불리한 진술을 내놓고 있다.





최석진 법조전문기자 csj040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