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가장 많이 본 뉴스
석유공사, CCS·암모니아 사업 추진 법적 근거 확보 "탄소중립 달성 기여"
2023/12/12  00:05:29  이데일리
- 석유공사법 개정안 8일 국회 본회의 통과
- CCS 및 암모니아 비축 신사업 계획 '탄력'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우리나라 석유자원 확보를 위해 설립된 공기업 한국석유공사가 이산화탄소 포집 후 저장(CCS)이나 수소·암모니아 같은 청정에너지 사업 추진을 위한 법적 근거를 확보했다.

한국석유공사 울산 본사 전경. (사진=석유공사)
석유공사는 지난 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석유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을 계기로 관련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석유공사는 이번 법 개정으로 설립 목적에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이 포함되고 이를 위해 CCS 등을 통한 탄소 저감 사업, 암모니아 등 수소 화합물과 관련한 일체의 사업을 추진할 법적 근거를 확보하게 됐다. 석유공사는 원래 정부가 1970년대 두 차례 석유파동을 계기로 국내 석유자원 안정 확보를 목적으로 1979년 설립한 공기업으로 관련법에 따라 해외 석유자원 개발이나 사업화, 원유 수입 및 국내 비축, 일부 국내 유통 등 업무만 할 수 있었다.

석유공사는 이미 생산이 끝난 동해(폐)가스전을 활용해 공장 등에서 나오는 탄소(Carbon) 연 120만t을 포집(Capture)해 저장(Storage)함으로써 탄소중립을 위해 대기 중 온실가스배출량을 줄이는, 이른바 CCS 실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국외에서도 CCS 사업 추진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또 그동안 쌓아왔던 액화석유가스(LPG) 비축 기술을 기반으로 이와 특징(물성)이 비슷한 암모니아 인수 및 비축기지 구축 사업 추진도 모색 중이다. 선진국을 중심으로 청정수소와 수소로의 변환이 쉬운 암모니아는 차세대 청정에너지원으로서 그 활용이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수소차 보급 확대와 함께 기존 석탄·가스화력발전소에 대량의 암모니아·수소를 섞어 전력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를 감축하려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전 세계는 2015년 파리협정에 따라 기후위기에 대응해 탄소중립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갖게 됐고, 이에 따라 석유공사의 주목적인 화석연료 활용보다는 CCS나 수소·암모니아 같은 청정에너지원 사업이 커질 전망이다. 우리나라 역시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2030년까지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낮추겠다는 계획을 법제화하고 국제사회에 공언한 상황이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며 저탄소 신에너지 분야 사업 확장에 명확한 근거를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 CCS와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을 본격화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40% 감축한다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2030) 달성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