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 가장많이본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부동산 인기기사
"한남3구역 혁신설계 필요없다"… 서울시, 엄격관리 방침
2020/01/19  17:30:01  파이낸셜뉴스
서울시 "공모디자인도 우수"
혁신, 대안설계 10%선에서 제한
건설사 "디자인·기술 의미 없어
단지 가격 경쟁만 하게 될 듯"


2월부터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현장설명회를 거쳐 재입찰 일정에 돌입하는 '한남3 재개발구역' 전경. 뉴스1
서울시가 한남3구역 재입찰만큼은 '상징적으로 관리하겠다'는 확고한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나서자 입찰에 참여할 건설사들의 고민이 상대적으로 깊어지고 있다.

2월 1일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두 번째 수주전'에 뛰어드는 현대건설·GS건설·대림산업 3사는 재등판임에도 새롭게 내밀 카드는 거의 없어 보인다.

시가 혁신설계의 기준을 대안설계 10%선에서 제한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건설사들은 기존의 혁신설계를 포기하고 국제현상공모 설계안에 대안설계 10%를 반영하는 새로운 설계안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한남3 잡아야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향후 서울지역 정비사업의 바로미터가 된다는 점에서 특별히 관리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실제 서울시 관계자는 "기존 정비사업에서 고질적으로 되풀이 됐던 불법 이주비 지원, 과도한 혁신설계 뿐 아니라, 분양가를 부풀릴 수 있는 요소들을 아울러 시 조례 등의 규정에 비쳐 엄격히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한남3구역이 건설사 고발과 재입찰이라는 진통을 겪은 데는 입찰에 참여했던 건설사들의 과도한 경쟁이 문제를 키운 측면이 크다.

당시 입찰에 참여했던 건설사들은 분양가 3.3㎡당 7200만원 보장, 이주비 지원 및 무이자 대출, 임대제로 단지 등을 내세우면 '과열과 불법 사이'를 오갔다.

시는 이번 재입찰에서는 지난해 첫 번째 입찰에서 경쟁하듯 내놓았던 '독이 든 달콤한 공약'은 모두 걷어낸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실제 건설사들도 이미 공모안+대안설계 10%의 새로운 설계안 마련에 돌입한 상태다.

이 과정에서 한강을 향하는 동간배치, 미래형 커뮤니티 브릿지나 상가시설 등이 대부분 대폭 축소되거나 사라질 전망이다.

■건설사 "가격 경쟁만 남아"

입찰에 참여하는 한 건설사 관계자는 "대안설계 10%에서는 가구수 증가는 어림도 없고, 아파트동 방향을 틀어서 조망권을 조정한다든지, 획기적인 커뮤니티 부대시설을 넣기는 어렵다"며 "수주경쟁을 벌일 3사가 모두 아파트 짓는 데는 한가닥씩 하는데 10% 대안설계로 무엇을 얼마나 차별화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일부에서는 아파트가 들어서면 최소 30~40년은 가는데, 성냥갑처럼 들어서는 아파트가 바람직한지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며 이는 가격경쟁만 남는 부작용과 건설사 자체의 기술개발 의욕을 꺾을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또 다른 건설사 관계자는 "정해진 설계에 단지 시공만 할 경우 건설사의 설계 및 디자인 기술투자가 의미가 없어진다. 단지 가격 경쟁만 하게 될 뿐"이라며 "이런 방식이 장기적으로 조합원들과 새 아파트에 거주하게 될 수요자를 위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반면 이에 대한 시의 입장은 전혀 다르다.

주거정비를 담당하는 서울시 한 관계자는 "건설사들이 혁신설계를 내세워 가격을 부풀리다보니 의도와는 다르게 거품이 끼고 비리가 생기게 된다"며 "한남3 공모설계안은 그 자체로 국제적인 수준이라 특별히 과도할 만큼의 혁신설계가 요구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